'RT'에 해당되는 글 3건

페이스북 LIKE, 트위터 RT :: 2011/06/27 00:07

아무리 온라인 생산 도구가 발전해도 여전히 생산하고 싶지 않은 욕구가 지배적이기 마련이다.

트위터/페이스북 모두 이렇다 할 포스트를 생산하지 않고 남이 생산한 포스트만 소비하고 싶어하는 사용자들이 다수를 차지한다.
페이스북 페이지들을 무수히 Like하게 하면서, 어느덧 나의 페이스북 타임라인은 일방향 정보 소비 채널 성격이 강화되기 시작하고 있다. 페이스북도 트위터도 Feed 기반이다 보니 대화 채널로만 쓰이기엔 넘 퍼스널 미디어적이라 할 수 있겠다.

온라인 상에서 다수 사용자는 silent consumption을 지속한다. Silent consumer에겐 본격적인 온라인 글쓰기를 강요하긴 어렵다. 그저 페이스북의 like, 트위터의 retweet 같은 에너지 소비가 거의 없는 행위가 딱이다. 온라인 서비스가 사용자를 engaging하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silent consumer의 행위를 이끌어내는 것이다. 최소한의 행위를 통해 뭔가를 표출하게 해주는 분출구. 사업자에겐 귀중한 데이터 원천이요, 사용자에겐 비용효율적 표현 툴이다. 커멘트를 덧붙이지 않는 단순 LIKE, RT 기능은 silent user의 액션을 이끌어내는데 매우 효과적이다. (단, 단순 RT 하면 중복 노출될 가능성이 높은 트윗을 알려주는 팔로우 중복도 계산 기능이 있으면 그 가치는 더욱 배가될 것이다.)

온라인 상에서 침묵으로 일관하고 싶은 사용자들도 '클릭'은 하게 마련이다. '클릭'은 온라인에서 화폐 지불과도 같은 의미를 지닌다. 온라인 서비스에선, 사용자로 하여금 주목(attention)에 준하는 무언가를 지불하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페이스북은 LIKE라는 화폐를 유통시키고 있다. 트위터는 RT라는 화폐를 유통시키고 있다. 단순한 행위 속에 서비스의 fundamental을 관통하는 화폐적 의미를 담고 그 행위를 사용자들의 서비스 일상 속으로 침투시키는 것. 노드와 노드 간의 관계를 매우 단순한 하나의 행위로 형상화시켜 다수의 silent consumer들을 쉽게 말하게 하는 것. 페이스북의 like는 강력한 '말 시키기' 엔진이다. 웹에게 클릭이 있다면 페이스북에겐 like가 있다. ^^


PS 1.
'비용'은 매우 중요한 개념이다. 결국 모든 것은 비용으로 국한된다. 만물은 비용을 수반한다. 모든 사안은 결국 비용을 어떻게 줄일 수 있는가로 귀결된다. 내가 지불한 비용의 분포도가 나의 의도의 흐름을 반영한다. 어디에 얼마를 어떻게 쓰고 있는가? 이건 단지 돈의 문제가 아니다. 나의 비용이 어디로 흘러가고 있는가를 명확히 인지하고 그것에 스핀을 먹이는 과정. 인생은 일종의 재무기획/운영이다.

서비스 입장에선 사용자들의 비용을 어떻게 줄여줄 수 있는가가 관점이다. 페이스북의 LIKE는 사용자 입장에서 매우 비용효율적인 액션이다. Cost-effective action은 결국 currency에 준하는 뭔가가 될 잠재력을 갖고 있기 마련이다. ^^


PS 2. 관련 포스트
Facebook, Storyvertizing Platform
페이스북, 지불 플랫폼
페이스북, 감염 플랫폼
페이스북의 광고 플랫폼
폐쇄 플랫폼 (페이스북)
페이스북 Like(좋아요)는 통화이다.
프로슈밍 플랫폼 = 트위터/페이스북
피드 플랫폼 (트위터/페이스북, 인간)
경험 속에 녹아 들어간 용어
페이스북이란 이름의 블랙박스
사이, 알고리즘
페플, 알고리즘
네트,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213
  • toms s

    Tracked from toms s | 2013/06/13 11:41 | DEL

    I visit daily some web sites and websites to read articles or reviews, except this webpage gives feature based contentRead & Lead - 페이스북 LIKE, 트위터 RT.

NAME PASSWORD HOMEPAGE

웃음, 알고리즘 :: 2009/10/28 00:08

DBR 43호 '일류와 이류 가르는 습관의 힘'에서 이런 말이 나온다.

힘들 때 우는 건 삼류다.  힘들 때 참는 건 이류다. 하지만 힘들 때 웃는 건 일류다.


웃음은 분명 인간을 이롭게 하는 메커니즘이 존재하는 것 같다.  단순히 유쾌해 지고 마는 것이 아닌 인간의 몸과 마음 자체를 건강하게 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것 같다.


트위터를 하다 우연히
@paulnjulea님의 트윗을 보게 되었다. 웃음에 관한 좋은 글들이 많이 보인다.  오늘 포스팅을 통해 @paulnjulea의 글들을 무더기 RT하고자 한다. ^^

웃음은 건강을 지켜주는데, 1. 심장, 혈관. 2. 기관지, 폐. 3. 위, 간, 대장 소화기관 4. 근육, 뼈 5. 오장육부에 도움이 됩니다. 우리모두 힘차게 웃어볼까요? 하하하, 호호호, 후후후, 히히히, 헤헤헤...

웃음은 항체를 생성한다. 항체는 특정 병원체에 대항하는 면역체이데, 사람이 웃고 난 후 항체가 가장 많이 만들어진다고 하네요

웃음은 스트레스를 해결해준다.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 스트레스란 생존이 위험하다는 판단과 느낌. 쾌락과 행복은 생존이 성공적이라는 판단과 느낌. 스트레스의 천적 = 웃음. ^^

유머 속에 신뢰가 싹튼다 - 함께 웃는다는 것, 그것은 우호적이라는 뜻. 우호적이라는 것은 신뢰가 쌓여간다는 증거. 같이 웃는 다는 것 = 믿음을 형성해 가는 과정.

웃음은 성공이며 행복이다 - 성공하는 사람은 인상이 좋거나 항상 웃는 얼굴을 하고 있다. 첫인상의 결정은 6초 안에. 웃는 인상의 파워. 성공하려면 먼저 웃어라.

마음에서 병이 온다. - 인간의 생각은 하루에 5만가지. 그중 75%가 부정적인 생각. 부정적인 생각을 지워버리면 몸이 건강해진다. 우리 몸은 물이 60% 좋은 말이 필요하다. 육각수-완전한 물 로 변한다.

의사들은 '좋은 웃음은 규칙적인 운동만큼 가치가 있다'고 말한다. 한번 웃는 것 = 에어로빅 5분하는 효과. '웃을 때 전신이 이완되고 질병을 고치는 화학물질이 혈류로 들어가기 때문에 인체는 자연스러운 균형상태로 돌아가게 된다'

예뻐지는 비결? 그것은 사로 사랑, 그리고 행복한 웃음이다.

*웃음의 운동효과 1. 10초 동안 박장대소 - 운동효과 + 모든 기관 활성화. 2. 느닷없는 폭소를 터트리기 - 마사지효과. 3. 온몸을 움직여 보기 - 두뇌의 기민성과 기억력을 높이는 효과 + 행복감

*웃음의 치료 효과. 1. 감기예방에 특효약. 2. 대체의학 치료에 효과-암을 극복하는 방법 중 하나로 웃음치료. 3. 만병통치약. 4. 살이 빠짐. 5. 장수. 6. 면역력 증가. 7. 시험관 수정 임신도 잘됨. 8. 힘이 세짐. 9.뇌의 집중력 향상. 10. 작업 능률을 향상시킴. 11. 행복과 성공을 보장.

* 웃음의 종류. 냉소: 차가운 웃음. 상대방을 얕보거나 관심 없을 때 웃는 웃음.  미소: 입으로 소리 내지 않고 빙긋이 살짝 웃는 웃음.  소읍: 웃음과 울음. 고소:맘에 들지 않을 때 웃는 쓴 웃음.  교소: 아야, 귀여움, 사랑이 넘치는 웃음.

*웃음을 유발하는 유머기법 3가지. 1. 오버하라 - 똑같은 이야기를 하더라도 더 재미있게 하는 사람이 있다. 그 이유는 조금 과장된 말투와 리얼한 상황묘사 때문. 때에 따라서는 적당히 오버하는 것도 필요... 2. 섭렵하라 - 독서도 좋고 영화나 음악 그 어느 것도 좋으니 많은 정보를 두루 접하라. 그곳에서 유머의 소스도 찾고 비틀기나 풍자의 법을 터득하라. 그러면 좀 더 현실적이면서 고급스러운 유머를 구사할 수 있게 된다. 3.무너 뜨려라 - 허를 찌르는 웃음이야말로 정말 통쾌하게 웃을 수 있는 웃음이다. 상대방이 생각하는 개연성과 예측을 무너뜨려라. 그것이 무너진 자리에서 박장대소가 터질 것이다.

*긍정적인 사고를 위한 5계명. 1. 작은 일에도 감사하자. 2. 사람들에게 친절하자. 3. 지금 힘든 일이 언젠가는 반드시 보상받는다고 생각하자. 4. 꿈꾸던 일이 이루어졌다고 상상하자. 5. 지금 이순간이 내 생애 최고의 순간이고 마지막 순간이라고 생각하자.

"많이 웃으려면 많이 감사하자"


항체를 생성하고, 스트레스를 완화시켜 주는 웃음.  감기예방에 특효약이고 살이 빠지고 집중력도 좋아지고 행복감도 선물해 주고..  한 번 웃는 것이 에어로빅 5분하는 효과라니..  웃음은 정말 대단한 에너지를 가진 것 같다. 

@paulnjulea님의 글을 읽고 웃음에 대한 이해를 더할 수 있었다. 이렇게 좋은 '웃음'을 더 즐기기 위해서 긍정적인 사고 5계명을 기반에 깔고 웃음 유발 3가지 기법을 자주 사용해야 할 것 같다.  오버하고, 섭렵하고, 무너뜨리기.  @paulnjulea님의 웃음에 대한 통찰을 통해 중요한 것을 배운 느낌이다. ^^




PS. 관련 포스트
웃찾사와 개콘 사이
태도,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939
  • toms s

    Tracked from toms s | 2013/06/13 11:22 | DEL

    This video post Read & Lead - 웃음, 알고리즘 is genuinely great, the echo feature and the picture feature of this video post is genuinely remarkable.

  • toms shoes

    Tracked from toms shoes | 2013/06/13 11:23 | DEL

    I and my colleagues watch the soccer game clips at YouTube all the time, for the reason that they have in good quality %title%.

  • BlogIcon cataka | 2009/10/28 14:3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신종플루에 대한 여파로 우울해 하고 있는 터였는데 ... 웃어야 겠습니다 ㅎㅎㅎ
    음핫핫 하하하 호호호 히히히 크크크 케케케 훗훗훗 쿄쿄쿄 헤헤헤 캬캬캬 깔깔깔
    (블로그의 품위를 떨어트려서 죄송합니다만 오늘은 봐주실거죠? ㅎㅎㅎㅎ)

    • BlogIcon buckshot | 2009/10/28 21:44 | PERMALINK | EDIT/DEL

      와. cataka님, 넘 멋진 댓글이십니다. 댓글만 읽어도 건강해지는 느낌이 나네요. 큰 에너지를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 BlogIcon 지구벌레 | 2009/11/02 12:1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웃기지 않아도 일부러 웃는 것 만으로도 웃음의 효과가 난다더군요.
    개인적으로 개그프로나 코미디 영화 참 좋아하는데요..^^.
    요즘 웃을 일이 자꾸 줄어드네요..

    • BlogIcon buckshot | 2009/11/02 21:24 | PERMALINK | EDIT/DEL

      언제부턴가 매주 개콘을 챙겨 보기 시작했습니다. 건강해 지고 싶은 무의식의 발로인가 봅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부모, 알고리즘 :: 2009/08/19 00:09

트위터를 하다 보면 RT(Retweet) 기능을 많이 사용하게 된다.  맘에 들거나 공감하는 글을 보았을 때 그것을 자신의 트위터 공간에 그대로 복사해 놓는 것인데 그게 트위터 유저들의 네트워크를 타고 물 흘러가듯 퍼져나가는 효과를 일으키게 되는 묘미가 있다.

하도 트위터에서 RT를 많이 하다 보니 블로그 포스트를 보다가도 갑자기 RT를 하고 싶어질 때가 있다. 오늘은 대놓고 블로그 RT 함 해야겠다. 트위터 용어로 RT이지, 알기쉽게 말하면 걍 '펌질'이다. ^^

아래 글은 토마토새댁님의 포스트를 그대로 RT(펌질)한 것이다. 
난 아래 글에 제목을 붙였다.  '부모, 알고리즘'이라고...   부모의 사랑.. 그것은 영원무한 RT이다.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by 토마토새댁)

"엄마 ..책 읽어주다가 왜 울어???"
라며 찔찔 짜는 저를 이상하게 쳐다 봅니다.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로버트 먼치 글, 안토니 루이스 그림//북뱅크


명석이 책을 사러 서점에 들렀다가 조르는 정은이의 손에 이끌러 산 책입니다.
떠듬떠듬 책 제목을 읽은 정은이의 선택이었죠.

제대로 한글 가르쳐 본 적 없고 작년 6개월 동안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 바우처 어린이 독서 교육 프로그램에서
한 달에 한번 책 읽어주시는 선생님이 다녀가신 것이 한글 교육의 전부였습니다.

또래들 보다 조금은 늦은 듯 하지만
친구들 보다 잘 못 읽는다는 스트레스 받지 않고 잘 따라가는 것 같습니다.

요즘은 혼자서 떠듬떠듬 읽어보기도 하고,
한 문장을 무사히 혼자 읽고 나면
휴~~~와 함께 나름 뿌듯함을 느끼는 것도 같구요.

착한 일 하면 책 1권을 읽어 주겠다는 약속을 지키고자 펴 든 책이었습니다.
그리 길지도 않은 동화입니다.


어머니가 갓 태어난 아기를 가슴에 꼭 안고 다독이며 부르는 노래.                     
너를 사랑해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어떤 일이 닥쳐도
내가 살아 있는 한
너는 늘 나의 귀여운 아기


아기는 점점 자라 집안을 돌아다니며 온갖 장난을 치고 방은 어지릅니다.
우리 아이들이 그리했던 것처럼.....

그럴 때마다 우리가 그랬던 것처럼
때때로 어머니는 한숨 지며
" 이 아이 때문에 내가 미칠 것만 같아"

라고 합니다.

하지만, 밤이 되면 다시 아기를 품에 안고 노래를 부릅니다.

너를 사랑해 언제까지나.........


자라고 자라
식사시간에도 놀기만 하고, 목욕하는 것 싫어하고
할머니가 오시면 버릇 없이 말할 때
때때로 어머니는 생각합니다.
"이 녀석 동물원에라도 팔아버리고 싶은 심정이야!!"


하지만 밤이 되면 아홉살 짜리 아이를 품에 안고 노래를 부릅니다.
너를 사랑해 언제까지나........


소년이 점점 자라
십대 소년이 되고
이상한 친구들과 사귀고,
이상한 옷을 입고,
이상한 음악을 듣습니다.

때때로 어머니는 생각합니다.
"마치 내가 동물원에 와 있는 기분이지 뭐야!"


하지만 밤이 되면
다 커버린 아이의 등을 부드럽게 토닥거리며 노래를 부릅니다.

너를 사랑해 언제까지나.......


십대 소년이 점점 자라 어른이 되어 이웃 마을에 살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밤이 되면 때때로 어머니는 버스를 타고 아들 집으로 가곤 합니다,
이제 한 사람의 어른으로 성장한 그 멋진 아들을 안아봅니다.
그리고 노래를 부릅니다.

너를 사랑해 언제까지나....


어머니는 나이가 점점 늙어 갔습니다.
어느 날 아들에게
"얘야 나에게 좀 와 주겠니. 이제 나이가 들어 힘이 없구나"
어머니를 만나러 간 아들은 들릴 듯 말듯 들려오는 노래를 듣습니다.

너를 사랑해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어떤 일이 닥쳐도......

끝까지 부를 수 없는 노래가 되었습니다.

아들은 어머니를 안고 노래를 불렀습니다.

사랑해요 어머니 언제까지나
사랑해요 어머니 어떤 일이 닥쳐도
내가 살아 있는 한 당신은 늘 나의 어머니


그 날 밤 집으로 돌아온 아들은 막 태어난 여자아이를 품에 안고 다독거리며 노래를 부릅니다.

너를 사랑해 언제까지나......


--------------------------------------------------------------------------------------------------

자꾸자꾸 눈물이 나서 쩡으니 앞에서 흐느껴 울었습니다.
왜 그랬냐 묻지 마세요.
그냥 그랬으니까요..
다시 생각해도 가슴에 불덩어리가 치솟아 올라 옵니다.

세 아이를 키우며 이 어머니 만큼 사랑한다 말 한 적 없습니다.
이 어머니 만큼 안아 줘 본 적도 없습니다.
그래도 사랑하는 마음이야 이 어머니 못지 않다 말하겠습니다.
그래서 더 사랑하고 싶습니다.

왠지 이 책을 읽으며
내 어머니가 나에게 말하는 것 같아
얼마나 맘 뭉클하고 따뜻했는지 모릅니다.

어떤 일이 닥쳐도 살아 있는 한 늘 나의 귀여운 아기
어떤 일이 닥쳐도 살아 있는 한 늘 나의 어머니....

나는 아기이자 어머니 입니다.
여러분들도 마찬가지겠지요..

이 책 한 권으로 가슴 따뜻한 기억을 가져 보시기 바랍니다.

ps. 저자인 로버트 먼치는 세상의 빛을 보지 못하고 떠난 그의 두 아이를 기리기 위해
     이 노래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893
  • BlogIcon 솽민군 | 2009/08/19 08:3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침부터 회사에서 훌쩍거리게 되네요...
    저도 나중에 자녀가 생기면 그 사랑을 더욱 절실히 깨닫게 되겠지요.
    하지만 그 전에 내 어머니께 사랑한다고 말할 줄 아는 아들이고 싶습니다.

    • BlogIcon buckshot | 2009/08/19 09:03 | PERMALINK | EDIT/DEL

      애엄마가 6살인 딸아이에게 이 책을 읽어주었는데 '엄마가 늙어서 아들에게 노래를 끝까지 불러주지 못하는' 대목에서 딸아이가 펑펑 울더군요. 그 모습을 보면서 저까지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이 책은 세상을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이 읽어도 좋은 책인 것 같습니다....

  • k | 2009/08/19 13:0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희 집에도 이 책이 있습니다만, 애들에게 읽어 주기 정말 힘들었습니다.
    가끔 이 책을 집어들고 달려오면 괜히 겁납니다.

    그나저나 주변에 좋은 분들이 많으니 이야기 거리가 떨어지지 않는군요.
    오늘은 좋은 분의 감동을 전해주시려는 노력이군요. 좋습니다. ^^

    • BlogIcon buckshot | 2009/08/19 22:20 | PERMALINK | EDIT/DEL

      저도 읽어달라고 달려오면 겁을 내게 될 것 같습니다. 오늘은 토댁님의 감동 포스트에 완전 묻어 갑니당~ ^^

  • BlogIcon 토댁 | 2009/08/19 14:02 | PERMALINK | EDIT/DEL | REPLY

    허거덕..
    이런 펌질을...때찌때찌..
    잘 쓴 님의 글들을 펌질하셔야죠..이런 조잡한 글을....^^;;

    그래도 저는 짱 좋습니당..히히
    감사감사...

    • BlogIcon buckshot | 2009/08/19 22:20 | PERMALINK | EDIT/DEL

      토댁님 포스트 읽고 저도 눈물 살짝 흘렸답니다. ^^

      올해 들어 가장 값진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ego2sm | 2009/08/20 13:3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우리에게 필요한 건 무조건적인 격려와 지지'...
    단순해서 더 좋은 글을 읽으면 어깨에 들어간 힘을 빼게 되요.
    저도 토댁님한테 무한 RT

    • BlogIcon buckshot | 2009/08/20 20:57 | PERMALINK | EDIT/DEL

      맞아요. 무조건적 지지와 격려가 우리에겐 필요합니다. 토댁님 포스트를 읽을 수 있어서 넘 행복합니다. ^^

  • 한걸음씩~ | 2009/08/21 11:12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매번 그냥 열심히 읽고 있다가 처음으로 글을 남깁니다.
    저도 이 책에 대해 듣긴 했지만 참 좋은 책이구 글이네요~

    하필이면 RT블로그 글에 남겨서 그렇긴 하지만 ^^;
    buckshot님의 다른 글들도 참 좋고 덕분에 여러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앞으로 좋은 글 계속 부탁드리겠습니다.

    • BlogIcon buckshot | 2009/08/21 23:31 | PERMALINK | EDIT/DEL

      첫 댓글 남겨 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참 좋은 책과
      참 좋은 글은
      많은 사람들에게 힘이 되어 주는 것 같습니다.
      토댁님 글이 저에게도 큰 힘이 되었답니다.^^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 Playing | 2009/09/12 20:3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
    좋은 소개 글 잘 봤습니다

    주위에 있는 소중한 분들에게 더 잘해야 하겠습니다 ^^

    • BlogIcon buckshot | 2009/09/12 21:32 | PERMALINK | EDIT/DEL

      역시 다시 봐도 좋은 글을 제가 인용한 것 같습니다. 귀한 댓글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