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퀄'에 해당되는 글 5건

종이책에 접속 :: 2016/06/13 00:03

잡지 'MONOCLE'을 읽는다.
빼곡하게 들어찬 영어 문장과 이미지.
영어로 적혀있는 헤비한 문장을 읽는 게 너무 힘들다.
그래서 이미지만 살펴 보았다. 이미지만 보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린다.

눈 앞에 보여지는 이미지 만으로 정보를 소비하려고 하니 빽
하게 채워진 텍스트 정보에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지에 대해 상상을 하게 된다. 그런 상상은 이미지 정보를 대하는 자세를 달라지게 한다.

보조 정보로서의 이미지가 아닌
주 정보로서의 이미지. 버젓이 존재하는 텍스트를 제끼고 이미지 만으로 정보를 소비하려고 마음을 먹으니까 이미지가 달리 보이기 시작한다. 이미지에 의존하려고 작정을 하니 이미지와 나 사이에 새로운 관계가 설정되는 느낌이다.

그건 마치 이미지가 아닌 웹을 대하는 경험과도 유사한 것 같다.
종이책에 담겨진 이미지를 훑어내리듯 스킵해 나가는 게 아니라 이미지 자체에 몰입하게 되는 효과가 생겨난다. 이미지에 접속해서 이미지와의 연결을 시작한다. 이미지에 담겨진 형체들, 색깔들, 구조, 메세지를 가늠하려는 의도가 생겨난다. 이미지에 담겨진 것을 통해 이미지가 표현하고자 하는 것을 읽어내고 이미지에 담겨있지 않은 것을 통해 이미지가 은닉하고자 하는 것을 발굴하기도 한다.

종이책에 담겨진 이미지일 뿐인데, 오프라인 상의 정보일 뿐인데 난 그걸 마치 온라인 대하듯 하고 있다.

온라인이란 무엇인가?
통상적으로 정의되는 것 말고. 내게 있어 온라인이란 무엇인가?
연결 아니었던가?
연결은 무엇인가?

지금 하고 있는 작업이 '연결'에 관한 거라면
종이책은 더 이상 오프라인 매체는 아닌 것 같다.
종이책도 얼마든지 온라인 접속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종이책도 웹사이트이고, 종이책을 가지고 다니면서 모바일 도상에서 수시로 소비할 수 있다면 종이책은 모바일 앱일 수 밖에 없다.

그렇게 본다면 종이책만 웹사이트/모바일앱은 아닐 것이다.

내가 사용 중인 컴퓨터를 지탱하고 있는 책상도 웹인 것이고
내가 신고 다니는 신발은 모바일앱일 것이다.

세상 만물이 웹이고, 세상의 움직이는 모든 것들은 모바일앱인 것이다.

웹은 프리퀄.
웹 이전의 세상은 그 자체가 웹이었다.
그걸 협의의 '웹'의 탄생을 통해 비로소 인지하게 되었을 뿐.

항상 이런 식이다.
뭔가 팬시하고 멋진 신세계가 펼쳐지는 듯 하지만 정작 따지고 보면 그건 전혀 새로운 게 아니고 이미 오래 전부터 있었던 걸 우리가 애써 외면하듯 모르고 있었을 뿐.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003
NAME PASSWORD HOMEPAGE

VOD와 시간 :: 2015/09/18 00:08

VOD를 통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프로그램을 볼 수 있게 되니 참 편리하다.

본방을 꼭 사수할 필요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VOD로 원하는 시공간을 설정하는 건 분명 매력적인 일이다.

VOD를 즐기면서
FOD를 연상하게 된다.

Time Flow On Demand

시계바늘의 흐름
상황의 흐름
의식의 흐름
시선의 흐름

VOD는
흐름을 편집할 수 있다는
희망을 심어주는
기제인 듯 하다.

나는 VOD 메커니즘을 활용해서
방송,영화를 보는 게 아니라
VOD 메커니즘 속으로 틈입해서
시간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지도 모른다.

VOD로
내가 보는 건
방송,영화가 아니라
시간의 흐름일 듯 싶다.

문명의 이기는 그 자체로 의미가 있는 게 아니라
문명의 이기로 퇴보된 상황 속에 놓이면서
프리퀄이란 기제로 들여다보는 오래된 미래(=과거)를 보는 것이고
오래된 미래와 대화하면서 그 과거가 실은 미래였음을 깨닫게 해주는 도구인 듯 싶다.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888
NAME PASSWORD HOMEPAGE

프리퀄 놀이 :: 2014/10/03 00:01

미래를 앞으로 도래할 무엇이라 생각하지 말고
미래를 이미 지나간 무엇이라 생각하고
시간의 흐름을 따라 프리퀄을 만들어간다고 생각해 보면 어떨까?

이미 경험한 것을 미래라고 규정하고
앞으로 경험할 것은 그저 이미 지나간 미래의 전편 정도로 간주를 해보면
미래를 대하는 또 다른 경로가 열릴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든다.



PS. 관련 포스트
맥북과 태블릿
프리퀄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738
NAME PASSWORD HOMEPAGE

맥북과 태블릿 :: 2014/08/15 00:05

맥북을 써보면 맥북의 가치를 느끼게 된다.

맥북은 태블릿급의 포터빌러티를 갖고 있으면서

노트북급의 에디팅 편의성을 제공한다.

커피 전문점에서 맥북은 더욱 위력을 발휘한다.

거기선 태블릿을 사용하는 게 좀 불편하다. 왠지 모르게 자세가 안 나온다.

반면 맥북은 아주 깔끔하다. 커피와 맥북 간의 궁합도 좋고 자세도 잘 나오고.

태블릿은 맥북의 프리퀄인가?

이거 볼수록 은근스럽게 매력적인 디바이스다.

맥북을 즐겨 사용하게 되면서 태블릿은 맥북의 보조 디바이스로 포지셔닝하게 되었다.

맥북과 태블릿의 장점을 조합한 디바이스는 안 나오려나? ^^




PS. 관련 포스트

프리퀄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717
  • wendy | 2014/08/16 15:27 | PERMALINK | EDIT/DEL | REPLY

    너무 반가운! 저도 맥북 13인치 유저입니다. 다른 어떤 디바이스도 쓰고싶지 않게 만드는 마력의 디바이스! 2년 째 사용 중인데 당췌 만족감과 새로움과 기쁨은 줄어들지를 않아요 ㅎㅎ

    • BlogIcon buckshot | 2014/08/18 10:07 | PERMALINK | EDIT/DEL

      맥북을 사용하게 되면서 윈도우PC, 태블릿으로부터 많이 멀어지게 되더군요. 정말 매력적인 디바이스인 것 같아요. ^^

NAME PASSWORD HOMEPAGE

프리퀄 :: 2014/04/09 00:09

트위터,페이스북엔 수시로 분절된 피드들이 타임라인 형태로 흘러간다. 

그런 피드들이 축적되고 구조화된 것이 블로그 포스트. 

아무리 봐도 트위터,페이스북은 블로그의 프리퀄인 듯.

블로그 포스트는 책의 프리퀄이다.

페이스북, 트위터는 블로그의 프리퀄이다.

블로그는 책과 페북/트위터의 중간 지점에서 책과 트위터/페북을 이어주는 매개체적 입지를 갖고 있다.

블로깅을 한다는 것의 의미는 현재 10%도 이해되지 못하고 있는 듯 하다.

세상은 수많은 프리퀄들의 범람으로 점철되어 간다.

새로운 것들이 고작 프리퀄에 불과한 것이고, 미래는 프리퀄들로 새로운 듯이 채워져 간다는 것.

블로그가 올드한 것으로 보이는 지금, 블로그와 찰떡 궁합이었던 검색도 역시 올드하다.

하지만 검색 이외의 것들이 난무하는 지금, 검색은 올드하기만 한 건 아니다.

비검색의 영역이 넓어질 수록 검색은 새로운 의미를 향해 이동하게 된다.

디스커버리. 그건 우연한 발견이 아니다.

필연적 디스커버리. 검색이 앞으로 구현해야 할 과업이다.





PS. 위 트윗에 대한 윤하님의 통찰력 있는 멘션
기억체계도 연상되네요. 책--<장기기억>--<작업기억(단기기억)>--트위터/페이스북, 프리퀄이란 말에서는 '그 아이는 아버지를 선언해야 했어. 이를테면 아이는 나무보다 더 나이가 많은 열매였던 셈이지'라던 융의 구문도 떠오르구요 :)
언뜻 이런 구조가 연상됩니다. (공간)--책--블로그--트위터/페이스북--(시간), 과학이 발달하면 물질이 인간과 닮게 되는 걸까요?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661
  • BlogIcon 아크몬드 | 2014/04/10 03:56 | PERMALINK | EDIT/DEL | REPLY

    블로그가 입에 오르락내리락 하지 않는 이 때... 블로그를 하는 분들. 쿨하게 느껴집니다.ㅎㅎ

    • BlogIcon buckshot | 2014/04/10 19:51 | PERMALINK | EDIT/DEL

      입에 오르락내리락하지 않아서 더욱 애착이 가는 것 같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