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별'에 해당되는 글 2건

library :: 2016/06/22 00:02

아마존 프라임으로 음악을 듣는다.
Your music library라는 메뉴명이 눈에 들어온다.

라이브러리. 내가 선별한 음악들이 모여 있는 공간.

다양한 음악 서비스들을 이용하고 있는데.
내가 각 음악 서비스들에 남기는 흔적을 누군가 잘 이해하고 나만의 공간 안에 쌓아주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렇게 되기 위해선
일단 나부터 행동을 정갈하게 가다듬어야 하겠다. 뮤직 서비스는 가급적 하나만 사용해야 하겠다. 그럼 해당 뮤직 서비스가 사용자 개인의 library 구축을 기가 막히게 지원해줄 수 있느냐로 문제가 압축될 수 있을 테니까.

뮤직 서비스는 사용자가 다양한 상황에서 음악을 편하게 포착하고 담을 수 있는 캡처 기능을 잘 만들어 놓고 있어야 하겠다.

요즘엔 Shazam의 음악 담기 기능이 젤 편하다. Shazam은 단지 음악을 찾는 기능 뿐만 아니라 내가 찾은 음악을 타임라인 순으로 저장해 주고, 해당 뮤지션을 팔로우할 수도 있고, 해당 뮤지션의 다른 음악을 접할 수도 있게 해준다. 한 마디로 현존하는 최고의 뮤직 캡처 프로그램이다. 적어도 내게 있어선 그렇다. :)

아마존 프라임 뮤직과 Shazam이 결합한 모습이면 정말 최고일 듯 싶다. 아마존 에코로 누워서 몸 하나 까딱하지 않고도 뮤직을 플레이시킬 수도 있고, Shazam으로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음악을 인식해서 나의 라이브러리에 담아놓을 수도 있고 그것을 아마존 뮤직 플레이어 안에서 편하게 감상할 수 있고. 음악과 관련한 나의 모든 활동들
이 하나의 라이브러리에 담기는 모습을 나는 바란다.

그리고 마이 라이브러리는 단지 음악에만 머물지 않았으면 좋겠다. 책, 영화, 방송, 잡지, 각종 아티클 등.. 내가 소비하는 모든 정보들이 나의 취향이란 결로 나만의 라이브러리 공간에 차곡차곡 쌓였으면 좋겠다. 솔직히 정보를 소비하다 보면 어떤 정보는 그냥 일회성으로 흘러가도 좋은 것들이 많지만 어떤 것들은 다음 번에 또 만나고 싶은 것들이 반드시 있기 마련인데.. 지금은 모든 정보들이 분별 없이 일제히 흘러다니기만 하는 상황이라서 좀 불만스럽다.

라이브러리가 필요하다
그걸 잘 구현해 줄 수 있는 서비스가 필요하다.
그런 게 나오기 전까지는 일단 현존하는 최상급 서비스들로 일단 아쉬움을 달래야겠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007
NAME PASSWORD HOMEPAGE

초점 :: 2012/07/25 00:05

세상은 타임라인이다. 수많은 정보들이 타임라인에 출몰했다가 덧없이 사라져간다. 상품들도 그러하다. 인기가요 차트를 보면 하나의 곡은 하나의 트윗처럼 차트 상에 출몰했다가 덧없이 사라져 간다. 정보와 상품들은 모두 트윗이 되어가는 것 같다. 세상이란 이름의 타임라인엔 가공할 양의 정보들이 빠른 속도로 유입되고 유출되어간다. 고속으로 유동하는 정보들의 쓰나미 속에서 정보 소비자들은 중심을 잡기가 어렵다. 타임라인은 나의 생각보다는 외부로부터 주입된 생각들이 지배하는 공간이다. 일방적으로 나에게 전달되는 정보들을 소나기처럼 주룩주룩 맞아갈 뿐이다. 진짜 소나기는 그치기라도 할텐데 정보 소나기는 그치질 않고 계속 온다. 지속적으로 비를 맞다 보니 젖는 것에 익숙해져 간다.

필터가 없는 타임라인은 영원히 내리는 소나기와 같다. 정보를 소비하는 자가 자신만의 초점을 갖지 않고 타임라인을 마주하게 될 경우 엄청난 양의 정보가 그대로 자신을 향해 쏟아지게 되고 정보의 홍수 속에서 소비자는 자신의 주관이 흐릿해지는 무기력감 속에서 외부로부터 주입되는 정보가 나의 생각이란 착각까지 하게 된다.

초점은 나에게 필요한 정보를 선별할 수 있게 해준다. 세상이 쏟아내는 정보의 양은 계속 늘어만 간다. 백,천,만,십만,백만,천만,억,십억,백억,,  정보의 양이 늘어갈 수록 개별 정보의 가치는 기하급수적으로 하락한다. 정보의 총량이 많아진다는 것은 예전엔 엑기스와도 같았던 것들이 지금은 엄청난 거품을 머금고 유동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보의 양이 많아질수록 정보의 가치에 민감해져야 하고 정보의 가치에 민감해질수록 나에게 전달되는 정보의 수준을 통제할 수 있게 된다. 세상이 쏟아내는 정보의 양에 비례해서 초점은 예리해져야 한다. 초점이 예리할수록 내가 필요로 하는 정보는 줄어든다. 그 대신 스스로 생각하는 니즈를 키워나가게 된다. 외부로부터 주입되는 정보가 대부분 나에게 필요가 없는 정보라면 스스로 생각해서 나만의 정보를 배양해 나갈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정보를 엄밀하게 선별한다는 것은 더 이상 정보의 소비자로만 머무르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보를 강력하게 선별하는 과정 속에서 나만의 관점은 더욱 날카로워지고 명징한 관점은 나만의 생각을 결국 생산해 내기에 이른다.

세상의 타임라인화. 정보의 쓰나미적인 주입은 결코 부정적인 현상이 아니다. 오히려 세상을 살아가는 개인의 독자적인 사고 체계가 기하급수적으로 업그레이드될 수 있는 기회가 증가하는 상황이라 볼 수 있다. 정보의 흐름이 어지럽게 느껴질수록 나의 생각으로 회귀해야 한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디에 있는가, 나는 어떤 생각을 할 수 있고 그 생각은 나를 어디로 이끌어 줄 것인가에 집중해야 한다.

거대한 다차원 정보의 타임라인에 맞서는 미세한 초점.

나만의 초점이 있는가?  

초점이 있으면 거대한 정보의 쓰나미를 삼킬 것이고
초점이 없다면 거대한 정보 쓰나미에 삼켜질 것이다. ^^



PS. 관련 포스트
나의 마음을 팔로우한다
http://read-lead.com/blog/1030#comment28285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385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