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에 해당되는 글 2건

오늘 생각 :: 2017/10/18 00:08

오늘은 생각이 없다.

생각에 대해 생각을 할 때

적절한 키워드가 떠오르지 않는다.

더 정확히 말하면

지금은 생각이 없다.

지금 생각에 대해 생각을 할 때

이렇다 할 키워드가 연상되지 않는다.

아무런 키워드도 내 머리 속 구름 속에 떠다니고 있지 않는 상태

일종의 진공 상태이다.

그런 진공 상태의 나른함이 은근 좋다.

무념 무상의 순간들이 계속 무리 지어 천천히 유동하는 느낌

생각에 대해 생각하다 생각이 없음에 대해 생각을 하면서

키워드 없는 마음 구름의 형태가 꽤 우아할 것 같다는 인상을 받으면서

나의 오늘 생각을 그림으로 표현해 보고 싶다가도

그림에 소질이 없는 나 자신에게 안도하며(?)

오늘의 생각 없음을 기뻐한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214
NAME PASSWORD HOMEPAGE

인생무상, 새옹지마, 시지프스의 신화 :: 2012/07/30 00:00

인생무상, 새옹지마, 시지프스의 신화..
뭔가 무기력하고 허망하고 부질없음을 연상하게 된다.

하지만..
인생무상에서 강한 긍정의 에너지를 추출할 수 있다.
새옹지마에서 역동하는 삶의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시지프스의 신화에서 창조의 에너지를 배울 수 있다.


인생무상(人生無常)
사람의 일생이 끊임없이 변하고 흘러간다는 의미다. 이는 헤라클레이스토스가 말한 만물유전(Everything Flows)와 일맥상통한다.  만물이 흘러간다는 것은 너무도 투명한 현실에 대한 판단이다. 그게 왜 덧없고 부질없음의 무기력감으로 연결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만물의 본질이 '흐름'과 '변화'에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면 인생무상이란 단어에서 오히려 힘을 얻을 수 있다. 인생이 무상함을 인정하면 인생의 무상함에 대응하는 올바른 자세가 형성된다. 세상에 대한 고정된 상, 고정된 기대, 고정된 사고, 고정된 행동을 버리고 유연한 세계관, 나와 세상에 대한 유연한 기대, 유연한 사고, 유연한 행동을 습관화시킬 수 있게 된다. 변하지 않는 것은 변화한다는 사실 뿐이다. 변하지 않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 모든 것이 변화한다는 변하지 않는 사실에 집중할 때 '인생무상'은 새로운 의미로 재탄생한다.

새옹지마(塞翁之馬)
옛날 중국 북쪽 변방 사는 노인 기르던 오랑캐 으로 달아나 낙심하였는데, 얼마 준마 데리고 와서 노인 좋아하였다. 이후 노인 아들 말을 타다가 에서 떨어져 절름발이 되어 다시 낙담하지만, 때문 아들 전쟁 나가지 않고 목숨 구하게 되어 노인 다시 기뻐하였다는 고사()에서 나온 이다. 인생의 길흉화복은 변화가 많아 단기적 결과를 놓고 일희일비하는 것은 그닥 의미가 없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그런데 '새옹지마'도 은근 무기력함과 대충 살아도 됨을 내포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새옹이 자신의 경험을 통해 터득한 것은 삶의 진리에 가까운 깨달음이다. 성공이 실패의 원인이 되고 실패가 성공의 밑거름이 될 수 있기에 단편적 인과 관계가 영속할 것이라 착각하지 말라는 교훈의 긍정적 에너지를 제대로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모든 인과는 서로 연결되어 있고 어떤 인과라도 기회와 위기를 모두 내포하고 있다는 기정지세를 새옹지마 사례에서 배워야 한다.

시지프스의 신화
신의 권위에 대항했다는 이유로 무거운 돌덩이를 산꼭대기로 끝없이 굴려 올려야 하는 형벌을 받은 자의 에피소드에서 참 지겹고 힘들겠다란 느낌을 받고 거기서 일보도 전진하지 못한다면 시지프스의 신화가 주는 중요한 배움거리를 외면하는 것이다. 시지프스는 엄청난 양의 위치/운동 에너지를 생성하는 역동적 활동을 영원히 지속하고 있는 것이다.  영원한 역동적 에너지 창조의 화신. 그게 시지프스의 정체성이다. 시지프스의 신화를 떠올릴 때마다 에너지 창조의 욕구를 강하게 느끼게 된다.


인생무상. 인생의 역동성은 새옹과 시지프스에게 소중한 경험을 제공했고 나는 그 경험을 통해 인생 통찰 수업을 받고 있다. 인생이 무상해서 나는 즐겁다. ^^





PS. 관련 포스트
생성과 소멸
시지프스의 링 - 영속발전의 플랫폼 (發展 & 發電) ::
경계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387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