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감과 세(勢) :: 2011/07/06 00:06

주 3회 포스팅(Read & Lead), 주 5회 포스팅(Reach & Rich), 주 7회 오픈캐스팅을 몇년 째 단 한차례도 어기지 않고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트위팅도 나름 꾸준히 하는 편이다. 블로깅/오픈캐스팅은 1달치를 앞서서 예약을 걸어 놓기 때문에 단 한차례도 포스팅/캐스팅 주기를 어기지 않고 있다. 그러다 어쩌다 한 번 미리 몰아서 해놓은 포스팅/캐스팅을 믿고 한 주 내내 블로깅/캐스팅을 완전 쉬어버릴 때가 있다. 그 때는 정말이지 1년 해외휴가를 떠난 것과 맞먹는 안락감을 느끼게 된다. 감정은 이리도 상대적이다.

휴가는 하고 있는 것을 놓는 것이다. 난 질기게 지속하고 있는 블로깅/오픈캐스팅/트위팅이 있기에 그것만 잠깐 살짝 놓아도 꽤 큰 휴식감을 맛볼 수가 있다. 감정의 상대성만 잘 유린해도 꽤 쏠쏠한 기쁨을 맛볼 수 있다.
휴식은 지속하는 것이 있어야 가능하다. 지속하는 것이 없다면 휴식은 메롱해진다. 빡세게 지속하는 것이 있다면 휴식감은 그만큼 강렬해진다. 열과 성을 다해 매달리던 것을 잠깐 놓고 그것을 그리워할 때 휴식감은 극대화된다.  빡세게 지속하던 블로깅을 잠깐 놓고 그것을 그리워하는 나. 강렬한 휴식감을 맛볼 수 밖에 없다.

손자병법 兵勢(병세)편의 말미에 아래와 같은 말이 나온다.
故善戰人之勢, 轉圓石於千之山者, 也.   고선전인지세, 여전원석어천인지산자, 세야.
그러므로 전쟁을 잘하는 사람의 싸움의 세는 마치 둥근 돌을 천 길이 되는 급경사의 산에서 굴러 내려가게 하는 것과 같으니 이것이 곧 세다.

내가 갖고 있는 손자병법 영어판에선 勢(세)를 force로 표현하고 이를 strength와 비교한다. 무거운 바위를 낑낑거리며 들어올릴 때는 Strength를 사용하는 것이며 무거운 바위를 산 정상에서 굴리는 것은 Force(勢)를 이용하는 것이라고 한다. 

휴식감을 극대화한다는 것은 일종의 勢(세) 형성이다. 세상엔 수많은 세가 존재한다. 감정은 항상 흘러 다니기 마련이고. 늘상 흘러 다니는 감정의 상대성과 세상에 널린 勢(세)를 잘 접목하면 ROI 높은 emotional force 효과를 맞볼
수 있는 것이다. 블로깅을 쉬면서 휴식감을 만끽하는 동시에 블로깅을 그리워하는 묘한 중력을 느끼면서 나는  勢(세)가 무엇인지 어렴풋이 알아가고 있는 것 같다. ^^


PS. 관련 포스트
제4의 間, 勢間
투잡, 알고리즘
지세, 알고리즘
[손자병법] Force vs. Strength - (勢 = 轉圓石於千仞之山者)
Force is Strategy
기정, 알고리즘
좋다,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218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