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퀄 :: 2014/04/09 00:09

트위터,페이스북엔 수시로 분절된 피드들이 타임라인 형태로 흘러간다. 

그런 피드들이 축적되고 구조화된 것이 블로그 포스트. 

아무리 봐도 트위터,페이스북은 블로그의 프리퀄인 듯.

블로그 포스트는 책의 프리퀄이다.

페이스북, 트위터는 블로그의 프리퀄이다.

블로그는 책과 페북/트위터의 중간 지점에서 책과 트위터/페북을 이어주는 매개체적 입지를 갖고 있다.

블로깅을 한다는 것의 의미는 현재 10%도 이해되지 못하고 있는 듯 하다.

세상은 수많은 프리퀄들의 범람으로 점철되어 간다.

새로운 것들이 고작 프리퀄에 불과한 것이고, 미래는 프리퀄들로 새로운 듯이 채워져 간다는 것.

블로그가 올드한 것으로 보이는 지금, 블로그와 찰떡 궁합이었던 검색도 역시 올드하다.

하지만 검색 이외의 것들이 난무하는 지금, 검색은 올드하기만 한 건 아니다.

비검색의 영역이 넓어질 수록 검색은 새로운 의미를 향해 이동하게 된다.

디스커버리. 그건 우연한 발견이 아니다.

필연적 디스커버리. 검색이 앞으로 구현해야 할 과업이다.





PS. 위 트윗에 대한 윤하님의 통찰력 있는 멘션
기억체계도 연상되네요. 책--<장기기억>--<작업기억(단기기억)>--트위터/페이스북, 프리퀄이란 말에서는 '그 아이는 아버지를 선언해야 했어. 이를테면 아이는 나무보다 더 나이가 많은 열매였던 셈이지'라던 융의 구문도 떠오르구요 :)
언뜻 이런 구조가 연상됩니다. (공간)--책--블로그--트위터/페이스북--(시간), 과학이 발달하면 물질이 인간과 닮게 되는 걸까요?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661
  • BlogIcon 아크몬드 | 2014/04/10 03:56 | PERMALINK | EDIT/DEL | REPLY

    블로그가 입에 오르락내리락 하지 않는 이 때... 블로그를 하는 분들. 쿨하게 느껴집니다.ㅎㅎ

    • BlogIcon buckshot | 2014/04/10 19:51 | PERMALINK | EDIT/DEL

      입에 오르락내리락하지 않아서 더욱 애착이 가는 것 같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