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언어를 구사하기 :: 2011/10/05 00:05

평생 갈 내 사람을 남겨라
이주형 지음/비즈니스북스


비즈니스북스의 이혜경님께서 보내주신 책이다.  

책을 읽다가 매우 인상적인 내용을 만나게 되었다.

내 보스는 아랫사람은 거의 신뢰하지 않는데다 칭찬보다 주로 지적이나 꾸중을 많이 하는 스타일이었다. 어찌나 화를 잘 내는지 주위에 얼씬거리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나와 보스는 주로 이메일이나 메신저를 사용해 커뮤니케이션을 했는데, 가만 보니 그의 이메일에는 일정한 패턴이 있었다. 문장을 풀어나가는 방식이 독특했고 유독 자주 사용하는 단어가 있었던 것이다. 한동안 그 패턴을 수집 및 분석한 후 그에게 보고할 때 그가 주로 사용하는 단어와 표현으로 문장을 구성했다. 그렇게 몇 달이 지나자 그는 눈에 띄게 나에게 호의를 보였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만의 언어를 구사한다.
사람 간의 커뮤니케이션은 서로 다른 언어와 언어가 만나서 이뤄지는 상호작용이다. 한국어라고 다 같은 한국어가 아니다. 나는 나만의 언어를 갖고 있다. 자신만의 생각과 신념은 사용하는 언어에 고스란히 드러나기 마련이다. 사람들은 저마다 자신만의 언어 상자 속에 갇혀 있기가 쉽기 때문에, 언어는 사람과 사람을 소통시키기도 하고 사람과 사람을 갈라 놓기도 한다. 의미는 통하는데도 언어가 달라서 소통이 되지 않고 서로 대립각을 세우게 되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지.

언어로 인한 소통의 시작과 언어로 인한 소통의 단절.
언어 자체가 바벨탑인지도 모른다. 언어가 달라서 뿔뿔이 흩어진 것이 아니라 언어가 생겨서 뿔뿔이 흩어진 것이 아닐지. 하나로 연결되어 있던 마음이 흩어진 것은 아닐지. 언어는 인간이 본질에 다가갈 수 있는 경로를 차단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언어는 나와 타인 사이에서 공진화한다.
나만의 언어를 다른 사람이 이해할 수 있게 하고, 다른 사람의 언어를 내가 이해하는 과정 속에서 언어는 계속 진화한다. 세상엔 사람의 수만큼의 언어가 존재한다. 살아간다는 건 나의 언어가 다른 언어와 교감하는 과정이다. 나와 다른 언어를 이해할 수 있는 능력, 내 언어를 다른 언어에게 이해시킬 수 있는 능력이 인생력이다.

타인의 언어를 구사하기
타인의 마음을 이해하려면 타인의 언어를 이해해야 한다.
타인의 마음에 들어가려면 타인의 언어를 구사해야 한다.
살아간다는 건 수많은 타인의 언어를 나의 언어로 동화시켜 나가는 과정이다.
언어의 바벨탑을 어디까지 허물 수 있는가?
인생의 퀄리티를 좌우하는 큰 질문이다. ^^



PS. 관련 포스트
물리학은 바벨탑을 쌓고 있는가?
생각의 파동, 언어의 파동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252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