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사기 vs. 재즈뮤지션 :: 2011/12/21 00:01

예전엔 뛰어난 암기력은 곧 명석한 두뇌를 의미했다. 많은 양의 복잡한 정보를 통째로 암기하고 출력하는 능력을 가진 사람은 대단한 능력을 보유한 사람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컴퓨터가 점점 인간의 생활 속으로 침투해 들어오고, 인터넷이 인간의 일상이 되어가고, 스마트 디바이스가 인간의 삶을 리드하고 있는 상황이 되자 암기력은 그 의미와 가치를 잃어가고 있는 느낌이다.

기계가 인간의 영역 속으로 침투하면 할수록 기계는 인간의 암기 능력을 무용화(?)시켜 나간다. 이제는 전화번호를 예전처럼 달달 외우지 않아도 되고 정보를 시시콜콜 외우고 있지 않아도 검색만 하면 필요한 정보가 체계적으로 쏟아져 나온다. '암기력'이란 단어는 점점 구시대적인 느낌을 주는 고색창연함을 띠어가고 있다.  

이제는 암기능력보다는 즉흥변주 능력의 가치가 훨씬 더 돋보인다. 암기한 내용을 출력하는 것보단 다양한 정보를 엮어 즉흥변주 형태로 출력하는 것이 훨씬 더 매력적이다. 이제 인간의 지적 능력의 지향점은 복사기(암기능력)에서 재즈뮤지션(즉흥변주능력)으로 옮겨가고 있다.

하지만 복사기의 가치는 여전하다. 즉흥변주의 능력이 복사능력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해도 모든 즉흥변주는 복사를 전제로 하기 마련이다. 즉흥변주 출력이 모사정보를 기반으로 하는 한, 복사 능력은 즉흥변주가의 기본 소양일 수 밖에 없다. 단, 순발력 측면에선 예전 복사기와 최신 복사기의 차이는 상당히 크다고 봐야 한다. 복사를 위한 복사가 아니라 즉흥변주를 위한 복사이니까. 새로운 창조를 위한 복사는 기존의 복사와는 다른 태도를 지닌다. 저장형 복사에서 접속형 복사로 패러다임이 바뀌는 지점에서 즉흥변주는 시작된다.

오늘 포스트는 아래 TED 강연을 보고 느낀 소감을 적은 것이.  나중에 시간이 한참 흐른 후에 다시 보면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올 것만 같아서 나중에 다시 함 꺼내서 볼 생각이다. ^^




PS. 관련 포스트
Jam Reading
튓잼, 알고리즘
재밍, 알고리즘
생성, 알고리즘
Charles Limb: Your brain on improv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291
  • BlogIcon 토댁 | 2011/12/22 23:3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와우~~~^^
    먼저 본문은 댓글 달고 읽겠삼!~~~^^

    inuit님게서 2012년 지향에 대한 릴레이 바통을 덥석
    토댁에게 넘겨주신바
    토댁은 낼름 바통 받아
    다시 우리 buckshot님께로 쓩~~~(초금은 조심스럽게)
    보냅니다.!!^^

    2012년 우리 buckshot님의 지향은 뭘까요?^^
    헤헤

    • BlogIcon buckshot | 2011/12/23 20:29 | PERMALINK | EDIT/DEL

      아, 그렇지 않아도 담주 월요일 예약 포스트가 바로 2012년의 지향입니다. 저는 2009년도 2010년도 2011년도 2012년도 기정을 지향할 계획입니다. ^^

    • BlogIcon 토댁 | 2011/12/25 14:09 | PERMALINK | EDIT/DEL

      호호호!!
      빨리 월욜이 왓으면 좋겠어요^^

      건강조심하세요~~

    • BlogIcon buckshot | 2011/12/25 16:01 | PERMALINK | EDIT/DEL

      4년 연속으로 동일한 문구를 지향점으로 삼다 보니 보시기엔 많이 지겨우실 수 있을 것 같아요.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