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알고리즘 :: 2009/10/05 00:05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박민규 저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에서 죽은 ‘왕녀’ 곁에 선 ‘시녀’가 상징하는 것은 비단 주인공의 못생긴 연인만이 아니다. 문득 자신들의 비루한 삶에 눈물을 삼키곤 했던, 그래서 예뻐지고 싶고, 부유해지고 싶었던 지나간 우리의 모습들이다. 자본주의의 꽃인 부와 아름다움을 찬탄하는 인간을 이끌고 구속하는 그 ‘꽃의 힘’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다. 부를 거머쥔 극소수의 인간이 그렇지 못한 절대다수에 군림해 왔듯이, 미모를 지닌 극소수의 인간들이 그렇지 못한 절대다수를 사로잡아온 역사, 결국 극소수가 절대다수를 지배하는 시스템 오류에 대한 지적인 것이다.

난 소설을 거의 읽지 않는 편이다.  그런데 이상하게 박민규의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에는 관심이 갔다. 무슨 내용인지도 모르고 책을 주문했고 배송되자 마자 책을 읽기 시작해서 2일만에 책을 다 읽어 버리고 말았다.

그리고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에서 아래와 같은 인상적인 문구를 만나게 되었다. 

"삶이란 뭘까요?"

내가 물었다. 

"그냥 이런 거지," 라며 요한이 중얼거렸다.
"잠에서 깨어있는 거야. 잠에서 깨어나 음악을 듣고 맥주를 마시고..  또 오줌을 누는거야. 잠을 삶의 일부라 생각하는 건 커다란 착각이야. 잠은 분명히 죽음의 영역이라구. 즉 죽어 있는 인간들이 잠깐 잠깐 죽음이란 잠에서 깨어나곤 하는거야. 그게 삶이지."



술에 만취해서 무슨 행동을 하긴 했는데 다음날이 되면 자신이 무슨 행동을 했는지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을 흔히 만취형 '좀비'라고 부른다.

그런데..
문득..
인간의 삶 자체가 좀비적이란 생각이 들었다.  ^^

우리는 종종 TV를 리모콘으로 원격 조종한다. 원격 조종 능력의 주체와 객체...  우린 TV인지도 모른다.  유전자에 의해 이리저리 채널링이 되는 TV말이다. 인간은 리모콘을 통해 TV를 원격 조종하고 유전자는 뇌를 통해 인간을 초원격 조종하고.. 
리처드 도킨스는 '이기적 유전자'에서 유전자는 시간적 지연의 제약 때문에 인간이라는 생존 기계를 time telling 형식으로 지배하지 않고 컴퓨터 프로그램 작성자처럼 간접적으로 생존 기계의 행동을 제어한다고 말하고 있다.  유전자가 하는 일은 미리 생존 기계의 체제를 만드는 것이고 그 이후엔 생존 기계는 완전히 독립하게 되고 유전자는 그 속에서 그저 수동적인 상태로 머물게 된다고 얘기한다. 또한, 리처드 도킨스는 소설 '안드로메다의 A'를 예로 들면서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한다.  지구에서 200광년 떨어진 안드로메다 성좌에서 지구로 자신들의 문화를 전파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광속의 한계 때문에 상호 간의 대화를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결국 지구로부터의 회답을 처음부터 포기하고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전파로 송신하는 것 밖엔 방법이 없다.  그 메세지는 일종의 프로그램으로써 다양한 메시지 수신자의 자발적 참여에 의해 완성되는 확장성 높은 방식을 택하고 있을 것이다. 리처드 도킨스는 안드로메다에서 지구에 대한 메시지 전파와 이를 통한 지구 컨트롤을 위해 지구상에 컴퓨터를 간접적으로 구축했던 것처럼,  인간의 유전자도 뇌를 만들어서 간접적으로 통제를 하게 된 것이고 유전자가 인간을 인형 끈으로 조정하지 못하는 결정적인 이유로 유전자의 단백질 합성 속도가 매우 느리다는 점을 근거로 들고 있다.  결국, 단백질 합성엔 많은 시간이 걸리고 인간의 행동은 신속하게 일어나므로 인간을 통제하기 위해선 다양한 가능성들에 대처하기 위한 규칙과 충고를 최대한 사전에 많이 프로그램으로 미리 만들어 놓는다는 것이다. 수동적이고 변화의 속도가 엄청나게 느린 '유전자' 리더는 능동적이고 민첩한 인간을 원격 조종하기 위한 시나리오 경영을 하고 있다는 얘긴데.

유전자는 인간의 몸 속에서 수동적인 존재로 기능하는 것처럼 보이나 사실 그 수동성이 커뮤니케이션의 대상인 인간으로 하여금 자신이 능동적으로 모든 의사결정을 내린다는 착각을 갖게 하는 것이지 사실 인간을 통제하는 원초적이고 기본적인 프로그램적 입력은 이미 뇌 속에 심어졌고 그것을 통제하는 강력한 사령관이 유전자일 수 있다.

(원격, 알고리즘 중에서)


영화 매트릭스에서 모피어스는 네오에게 이렇게 말한다.  "현실이라는 건 도대체 무엇인가? 그걸 어떻게 정의하나?  만약 자네가 보고, 듣고, 느끼고, 맛보는 것을 말한다면 그건 단지 자네 뇌가 해석하는 전기적 신호에 불과하다네."
프랜시스 크릭의 '놀라운 가설'에 의하면, 사람은 매사에 자기 의지대로 결정했다고 느끼지만 사실은 기 설정된 두뇌 알고리즘의 계산에 의해 움직인다는 것이다. 사람이 그걸 눈치채지 못하는 이유는 두뇌 알고리즘의 과정을 기억하지 못하고 계산의 결과만을 기억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결국 두뇌가 자신의 사고 프로세스를 관찰하지 못하고 사고 프로세스의 결과만 챙긴다는 것은 인간이 로봇처럼 자신의 머릿속 알고리즘을 따라 결정하고 행동하는데 불과한데도 마치 그것을 자신의 자유의지로 선택한 거라 착각한다는...

(흐르는 뇌 중에서)



인간을 생물학적으로 강하게 구속하는 유전자/생존 메커니즘은 인간을 끊임없이 잠과도 같은 무의식 세계 속에서 헤매게 한다.  우리는 지금도 야생을 산다에서 에드워드 윌슨이 한 말이 생각난다.

우리 인간은 애당초 수렵채집 생활에 알맞도록 적응되어 있고 그때부터 지금까지 유전자 수준에서는 별다른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다.  이런 점에서 우리 현대인은 사실 능동적으로 변화시킨 환경에 스스로를 끼워 맞추며 살아가는 원시인들이다. 우리의 몸과 마음은 자꾸만 현대를 살려 하지만 우리의 유전자는 여전히 야생을 살고 있다.

인간의 몸과 마음은 21세기를 살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 몸과 마음을 구성하는 유전자는 여전히 원시시대를 살고 있다는 얘기다.  인간은 술에 만취했을 때만 좀비가 되는 것이 아니다.  깨어있는 시간 대부분을 인간은 좀비로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만취한 사람이 알콜 주도의 좀비가 되듯이, 술에 안 취하고 정신이 멀쩡한 것으로 보이는 사람도 유전자 주도의 좀비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뇌가 생각만큼 영리하지 못하고 멍청해서 맨날 속고 사는 것이다. ^^  (속뇌, 알고리즘, 앵커, 알고리즘)

자연을 지배하는 법칙은 끊임없이 균형을 추구한다.  자연의 법칙이 추구하는 균형 메커니즘은 끊임없이 인간에게 좀비 라이프를 권유하는 것 같다. 대부분의 삶의 시간 동안 인간은 자신에 대한 자각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유전자에 의해 입력된 생존 알고리즘의 테두리를 크게 벗어나지 못한 채 살아가게 된다. 거기서 얼마나 자주 깨어날 수 있는가가 인간 삶의 질을, 인간 존재의 질을 좌우하게 된다고 생각한다.

인간은 태어나서 살다가 죽는 것이 아니고
대부분의 시간 동안 죽어 있다가 아주 가끔씩 살아나는 것이다. 잠에서 깨어나듯..

얼마나 자주 살아날 수 있는가, 얼마나 자주 깨어날 수 있는가에 인간 존재의 미학이 있다.  내가 이렇게 지속적으로 블로깅을 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아마도 '자주 살아나기 위함'인 것 같다. ^^





PS. 관련 포스트
속뇌, 알고리즘
앵커, 알고리즘
원격, 알고리즘
확장, 알고리즘
객체, 알고리즘
거잠, 알고리즘
생성, 알고리즘
Communication as a platform - 간접성과 확장성이 강한 침투력을 낳는다.
의식적 선택 vs 무의식적 선택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박민규 연재소설 블로그)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925
  • BlogIcon 토댁 | 2009/10/05 09: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싸~~
    일등으로 인사드립니다.
    한가위는 행복하게 보내셨는지요?^^
    토댁이 너무 잘 보내 저울이 더 무서워지는 심각한 휴우증에 시달리고
    꼭 다이어트 해야지 라는 헛결심만 열심히 해 봅니다..ㅋ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BlogIcon buckshot | 2009/10/05 09:54 | PERMALINK | EDIT/DEL

      토댁님~ 추석 잘 보내셨져? ^^

      저도 잘 보냈습니다.
      근데 넘 잘 보냈나봐요. 3킬로가 쪘네여~ ^^ ㅠ.ㅠ
      이거 어떻게 회복해야 하나여.. 앞이 감감함돠~

      몸은 마이 무거워졌지만 가볍게 한 주를 시작해 보려 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십시옹~ ^^

  • BlogIcon ego2sm | 2009/10/05 20:1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자주 깨어있기 위한 블로깅!
    이 포스트야말로 굉장히 알고리즘적인데요!!^^

    • BlogIcon buckshot | 2009/10/05 21:37 | PERMALINK | EDIT/DEL

      멋진 소설을 읽고 이런 식으로 밖에 리뷰를 못 적네여. ^^
      에고이즘님께서 이 소설을 리뷰하시면 참 매력적일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 BlogIcon 지구벌레 | 2009/10/05 23:22 | PERMALINK | EDIT/DEL | REPLY

    꽤 오랜만에 들렀네요..잘 지내시죠..^^.
    추석은 잘 보내셨구요?

    글이 참 제 취향입니다..ㅎㅎ.. 공각기동대, 매트릭스에 열광했던 이유도
    비슷한 이유가 아닐까 합니다.
    어쩌면 상당히 철학적인 화두이면서
    어쩌면 상당히 알고리즘, 공학적 주제인거 같기도하고..
    재밌습니다.

    • BlogIcon buckshot | 2009/10/06 09:04 | PERMALINK | EDIT/DEL

      지구벌레님께서 저와 취향히 비슷하시다니 넘 반갑습니다. ^^

      이 주제에 대해 넘 멋진 글들을 많이 올려 주신 바 있는 egoing님의 포스트를 권해 드리고 싶습니다~
      http://egoing.net/928



  • BlogIcon cataka | 2009/10/09 14:48 | PERMALINK | EDIT/DEL | REPLY

    포스팅을 보다보니 저는 꽤 오래 죽어 지내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
    얼마전 제 블로그 작성한 "좀비를 양산하는 미분화된 의료"라는 글이 떠오릅니다. 발달된 현대 의학의 틀에 사람이 매몰되어 버리면 그저 인간은 하나의 병으로 존재하게 될 뿐이라는 짧은 글인데요...
    그런 틀에서 벗어나야 진정한 건강함으로 깨어서 살아갈 수 있지 않을까 벅샷님의 글에 붙여 생각해봅니다.
    헌데 깨어있기가 참 쉽지는 않습니다 ^^;;

    • BlogIcon buckshot | 2009/10/10 09:45 | PERMALINK | EDIT/DEL

      cataka님, 귀한 글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
      http://blog.naver.com/catakablog/120089098752

      말씀하신 것과 같이 틀에 매몰되어 버리면 인간은 습한 냉기 속 '좀비'가 되어버리나 봅니다. 생존 알고리즘에 매몰되지 않고 잠에서 자주 깨어날 수 있어야 할텐데 저도 줄곧 졸고만 있는 상황입니다. cataka님 포스트 보면서 더 자주 깨어날 수 있는 비(非)좀비가 되자는 다짐을 해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