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와 세포 사이 :: 2008/10/27 00:07

생물과 무생물 사이 아래와 같은 얘기가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얘기는 읽을 때마다 느낌이 새롭다...  생명을 구성하는 세포들이 세포막을 사이에 두고 끊임없이 물질을 주고 받는 흐름을 전개하고 있다는 것이고 그 흐름이 생명체를 규정한다는 것. 

생물과 무생물 사이의 제11장 제목이 의미심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얇은 피막(세포막)으로 싸여 있는 세포의 일부가 아래와 같이 함몰하여 세포 내부에 구획(소포체)을 만드는데,
  2. 이 구획의 내부는 위상기하학적으로 내부의 내부, 즉 외부이다. 분비되어야 할 단백질(●)은 세포 내부에서 합성된 후, 소포체의 막을 통과하여 소포체 내부로 들어간다.
  3. 이 구획은 세포 안을 이동하고,
  4. 또 이동하여,
  5. 최종적으로 세포의 막과 일부 융합하여 다시 외부 세계와 연결된다. 단백질은 이 경로를 거쳐 바깥으로 방출된다.  

세포 외부였던 세계가 세포막 함몰에 의해 세포 내부로 들어오고 세포 내부에 둥지를 튼 세포 외부가 세포 내부와 교류하면서 단백질 합성/분해를 끊임없이 일으키는 흐름 자체가 생명 현상이라는 것. 결국 생명현상의 주 무대는 결국 막이란 말인가..

숨겨진 우주의 저자인 리사 랜들의 커멘트가 생각난다. "우리가 살고 있는 우주는 샤워 커튼에 대롱대롱 매달린 물방울처럼 고차원 우주 어딘가에 존재하는 저차원 막에 속박되고 매달려 있는 모습이다."  올해 읽은 과학 서적 몇 권에 의해 막(membrane)이란 용어가 급작스럽게 내 마음 속 키워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느낌이다.  과연 만물의 근원은 막인가? ^^

생명현상의 주 무대가 막이라면, 생명체의 아이덴티티는 생명체를 구성하는 세포의 합이라기 보다는 생명체를 구성하는 세포의 막을 중심으로 끊임없이 유입되고 유출되는 에너지의 흐름 그 자체가 아닌가 싶다.  그 흐름을 명확하게 정의하긴 대단히 어려울 것 같고..  아이덴티티는, '나'는 과연 존재하기는 하는 건가?  과연 무엇이 '나'이지? ^^



PS.
앞으로도 꽤 오랫동안
Brane(막)과 Brain(뇌)에 대한 관심이 지속될 것 같다. 

Brane & Brain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726
  • BlogIcon 구월산 | 2008/10/27 04:5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주 재미있는 글입니다.
    근원적인 문제(?)에 빠져있던 차라 buckshot님의 글이 신선한 끌림을 주네요.요새 보는 책이 커뮤니케이션 관련 쪽이라 저는 '막'이란 단어를 통해서 '범주'라는 단어가 연상이 되네요.~~

    • BlogIcon buckshot | 2008/10/28 08:59 | PERMALINK | EDIT/DEL

      구월산님, 핵심을 찔러 주셨습니다.. 막은 결국 범주를 연상시키게 되고 범주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공하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막과 범주.. 서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 관계이고 이 관계에 대한 이해가 모든 부문에 영향을 주게 될 것 같습니다.. ^^

  • BlogIcon 달팽가족 | 2008/10/27 14:2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생명이란 참 흥미로운 대상인 것 같습니다. 인간의 야심작, 컴퓨터만 들여다 봐도 이렇게 신기한데 컴퓨터보다 더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인간의 뇌는 정말 신이 만든 작품일까요? 우연히 이런 인간같은 생명체가 탄생했다는 사실이 오히려 믿기지 않는 것 같습니다. 한동안 저희 사무실에 뇌에 관한 책이 붐이 일어서 뇌에 관련된 읽기 쉽게 나온 책들이 사무실에 돌았었는데, (일본에서 발행된) 인간의 뇌가 장기기억, 중기기억, 단기기억을 적절히 분배, 처리하는 점에 감탄했던 게 생각나네요. 깊은 과학적인 접근으로는 이해가 어렵지만, 생명현상은 분명 인간의 흥미를 끄는 재미있는 주제인 것 같습니다.

    • BlogIcon buckshot | 2008/10/28 09:00 | PERMALINK | EDIT/DEL

      저도 이제부터 이 주제에 대해 시간 내서 공부를 해볼까 하는 생각이 있습니다. 쉽지 않은 주제이고 아무리 공부해도 이해하지 못할 내용들이 많이 있겠지만, 그래서 더욱 끌리게 되는 주제인 것 같습니다. ^^

  • BlogIcon 토마토새댁 | 2008/10/27 20:0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는 과연 존재하기는 하는 건가? 과연 무엇이 '나'이지? ^^

    앗, 이것은 며칠전 부터 제게 심한 일격을 가한 내용입니당
    그죠? ^^;;
    자꾸자꾸 "나"를 생각하면 언젠가 객관적인 "나"가 보이겠죠?

    행복한 하루되세요..

    • BlogIcon buckshot | 2008/10/28 09:02 | PERMALINK | EDIT/DEL

      예, 자꾸자꾸 '나'에 대해 생각해 보면 예전에 잘못 알고 있었던 '나'에 대해 바로 이해할 수 있는 때가 올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이 글을 계기로 더 많이 생각하려 합니다. ^^

  • BlogIcon 재밍 | 2008/10/28 00:00 | PERMALINK | EDIT/DEL | REPLY

    Brain를 살찌워주시는 벅샷님 감사합니다~~
    내부의 내부는 외부라는,
    뭔가 진리같은 말이네요 ^^

    • BlogIcon buckshot | 2008/10/28 09:03 | PERMALINK | EDIT/DEL

      예.. 결국 내부도 외부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의미로도 해석이 가능할 것 같고 또 다른 여러가지 의미로 파생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경계(edge)엔 재미있는 공부거리가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

  • BlogIcon 외계인 마틴 | 2008/10/29 22:4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잠시 생각이 멈칫했습니다.
    뭔가 강한 여운이 계속 머릿속을 맴도는 이야기네요.

    • BlogIcon buckshot | 2008/10/29 23:24 | PERMALINK | EDIT/DEL

      맞아요.. 저도 계속 머리 안과 밖을 맴도는 생각의 10%도 표현을 하지 못했습니다.. 많이 답답하기도 하면서 뭔가 다음 번엔 더 얘길 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공존하는 포스트입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