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과 책 :: 2011/04/18 00:08

언제부턴가, 세상 전체가 책으로 보이기 시작했다.

예전엔 책은 그저 종이책일 뿐이었다. 그런데, 블로거들의 글을 읽고 책에 준하는 인상을 받고 배움을 얻어 나가면서 책에 대한 관념이 서서히 변해가기 시작했다. 특히 블로거들이 자신의 포스팅 활동을 통해 쌓은 공력을 책으로 펴내는 케이스가 많아지면서 '책'에 대한 생각이 바뀌기 시작했다.

한RSS/구글리더로 관심 갖는 블로그의 글을 구독하고 있는 동시에, 자주 가는 블로그의 글은 리더기를 거치지 않고 해당 블로그에 직접 방문해서 글을 읽곤 한다. 내가 직방문하는 블로그들의 글을 읽고 있으면 내가 블로그 포스트를 읽고 있는지 거대한 연작의 글을 읽고 있는지 잘 구분이 가질 않는다.

오랫동안 유지되면서 자신만의 향기를 발산하는 블로그는 그 자체가 하나의 '책' 이상의 존재라고 생각한다. 그 블로그에는 정형화된 박제형(?) 책이 아닌 다차원적인 레이어들이 중첩된 유연하고 역동적인 책이 임베딩 되어 있는 것이다.

이제, 책은 저자가 쓰고 독자가 읽는 구조가 아닌 것 같다. 책의 재료는 세상에 널려 있는 것이고, 세상을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은 세상에 널린 재료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합하여 자신만의 책을 계속 써나가고 있는 것이다. 내가 즐겨 방문하는 블로그의 주인장이 자신이 쓴 포스트를 조합하고 거기에 추가적인 생각을 붙여서 책을 출판할 수 있겠지만 그 블로그를 읽고 있는 나 자신도 독자로서 읽은 포스트를 조합하고 거기에 나만의 생각을 덧붙여서 나만의 책을 구성할 수 있는 것이다.

저자와 독자 간의 경계가 무너지고 있듯이,
책과 책이 아닌 것 간의 경계도 무너지고 있다.

이젠 드라마를 봐도 그 안에서 책을 보게 되고
사람들과 대화를 하다가도 흘러가는 대화 속에서 책이 보이고
길을 걸어가다 마주치는 풍경 속에서도 책이 보인다.

언제부턴가, 세상 전체는 나에게 책으로 보이기 시작했다. ^^



PS. 관련 포스트
포맷에 대한 집착
Ambient WOM의 시대
Ambient Book의 시대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185
  • BlogIcon 꿈이길 | 2011/08/13 11:53 | PERMALINK | EDIT/DEL | REPLY

    I totally agree!

    이 블로그에서 많이 공감하고, 느끼고 배우고 있습니다. :)

    • BlogIcon buckshot | 2011/08/13 12:09 | PERMALINK | EDIT/DEL

      공감과 느낌은 결국 정보를 수용하는 자의 능력에 해당한다고 생각합니다. 관심 가져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