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 분해를 통한 허상 소비 :: 2011/07/27 00:07

트리즈, 천재들의 생각패턴을 훔치다 
한호택 지음/21세기북스(북이십일)


트리즈에 관한 책을 무심코 읽다가 갑자기 눈에 띄는 문구를 발견했다.

비교는 분해를 전제로 한다는 것입니다.

성적은, 월급은, 미모는, 이렇게 사람과 자연을 조각조각 분해한 후에야 비로소 비교가 가능해집니다.

비교하지 않으면 너도밤나무는 좋은 나무도 나쁜 나무도 아니고,

또 크기라는 속성으로 분해하지 않으면 큰 나무도 작은 나무도 아닙니다.


'비교'란 주제에 대해선 예전에 수 차례 포스팅을 한 바 있는데 위의 문구에서 '분해'란 단어에 시선이 강하게 머물게 된다.
인간 뇌는 판단을 하기 위한 기준점을 늘 필요로 한다. 그래서 비교에 익숙하다. 하지만 인간 뇌는 인지적 한계를 갖고 있다. 전체적인 비교 보다는 부분적 비교에 집중할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비교는 항상 '분해'를 수반하게 된다. 그리고 바로 거기서 문제는 시작된다. '비교'를 한다는 것은 뭔가를 분해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람을 분해하게 되면 사람은 일종의 상품이 되어 버린다. 가격비교 사이트에서 가격,스펙에 의해 비교를 당하듯, 사람도 가격비교 사이트에 등록된 상품이 되어 가격,스펙에 의해 비교를 당하게 되는 것이다. 재미 삼아 심심풀이 오징어 땅콩 식의 비교를 하는 것은 좋겠으나 진지하게 비교를 하고 그 비교 결과에 일희일비하는 상황이 발생하는 것은 다분히 개그적이라고 봐야 한다.  ^^

가격비교사이트에 올려진 상품이 될 것인가? 
아니면 '나'를 누구하고도 비교되지 않는 브랜드로 만들어갈 것인가?

비교는 인간 본능에 매우 가깝다. 하지만 본능에 가깝다고 일상적으로 '분해'를 일삼다 보면, 너무도 피폐해져 가는 자신을 어느 순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비교하려는, 분해하려는 습관을 통제해야 한다.  굳이 소중한 시간 투자해서 자신을 Commodity(범용품)화 시켜봐야 좋을 게 뭐가 있겠는가? 분해할 수 있는 걸 분해해야 한다. 사람은 분해가 어렵다. 기껏 분해해 보았자 분해를 통해 나온 결과물은 이미 분해 대상과는 거리가 먼 허상에 불과할 뿐이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비교는 분해를 통한 허상 소비 행위다. 자신과 다른 허수아비를 매일 생성하면서 다른 허수아비들과 비교하고 그 결과에 감정을 소비하는 행위는 점차적으로 줄여나가야 한다.  ^^




PS. 관련 포스트
앵커,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228
  • BlogIcon Playing | 2011/08/24 22: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욤!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사람을 키울 수 있는 회사나 그런 기업 문화를 만들어가는 곳이 거의 없다보니 점점 더 심해지는 거 같아요

    자연히 회사에서 인재를 키우기보다 능력자를 업어오기를 바라니 신입은 몇 개의 기준으로 사람을 뽑는 건가요?
    그래서 대학도 인재를 키우는 것보다는 그런 기준에 들 수 있는 학생을 뽑는 게 장사에 유리하니 또 다른 몇 개의 기준으로 학생을 뽑는 걸까요?
    더불어 학교도 인재를 키우는 것보다 그런 몇 가지 기준에 들 수 있는 학생들만 관리하는 게 훨씬 쉽고, 그걸 사회에서 원한다고 스스로를 감추며 진심으로 그렇게 믿는걸까요?

    하하 이건 비관론일까요?

    타인과 소통하면서 자연스레 무언가를 공유하고 새로운 길을 제시하던 문화가 꽃 피던 시절이 분명 있었습니다. 다만 몇 몇 권력을 가진 자들의 교만으로 그 기반이 무너지게 되면서 결국 몇 가지 기준으로 줄세우고 거기에 따르면 내 사람, 벗어나면 적이니 버려지는 게 내려오는 안타까운 역사의 사실인 거 같기도 하구요

    뭐 국내만이 아니고 다른 나라들도 이런 상황에서 쉽사리 벗어나지 못하지만, 한 시대가 행복했던 몇 몇 전 세계의 황금시대들을 보면 권력을 가진 자들의 올바른 통치가 필수였던 거 같아요

    앞으로가 중요할 텐데... 걱정이 많아지네요~ 정치적으로 안정되지 않은 나라에 그 어떤 해답(군사력, 식량, 돈)도 없다는 그 수많은 구호단체와 봉사지원자들의 울부짖음이 들리는 거 같아요

    • BlogIcon buckshot | 2011/08/26 21:55 | PERMALINK | EDIT/DEL

      도구가 발전할수록 사람은 더욱 도구가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의미를 생각할수록 사람은 더욱 의미가 되어가는 것 같구요.
      항상 귀한 댓글을 주셔서 얼마나 큰 도움이 되는지 모릅니다.
      넘 감사해요~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