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1/02/14 00:04

문화를 창조하는 새로운 복제자 밈
수전 블랙모어 지음, 김명남 옮김/바다출판사


인간은 누구나 복제 알고리즘에 의해 세상에 태어나고 평생 모방을 하면서 살아간다. 은연 중에 남의 말투를, 남의 웃음소리를, 남의 행동을 흉내내기도 하고, 남의 생각을 은연 중에 자신의 생각인 것처럼 착각하기도 한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행한 무의식적, 의식적 모방의 합이다. 만약 나의 말투, 행동, 웃음소리, 생각에서 모방한 것을 삭제하면 아마 남는 것이 거의 없을 지도 모른다.

내 경우에, 웃음소리는 군대 동기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말투는 친구, 선후배들의 특징을 완전 믹스한 비빔밥 스타일이다. 생각은 정말 수많은 사람들의 밈이 아주 복잡하게 얽혀 있는 것 같다. 난 아무리 생각해도 수만 가지 모방으로 구성된 결과물인 듯 하다. ^^

근데 세상에 100% 완벽한 모방에 존재하기 어렵다. 단 1%라도 차이가 나기 마련이다. 어떤 모방에도 차이는 반드시 존재한다. 모방과 차이는 뫼비우스의 띠와도 같다. 닮음 속에 다름이 있고 다름 속에 닮음이 있다.

인간 유전자 속에 깊숙이 장착된 모방 본능.
이 모방본능을 어떻게 비틀 수 있는가가 창의력을 좌우한다.
이를테면, 창의력은 남의 노래를 내 색깔로 부르는 능력이라 할 수 있다.


밈이란 개념은 그저 설명을 편하게 하기 위해 만들어진 개념에 불과하다. 그걸 뭐라 불러도 상관은 없겠다. 중요한 건 복제 메커니즘이 무엇인가이다. DNA 염기서열 구조와 각 부위가 지닌 기능과 의미를 파헤치는 것 못지 않게 인간의 밈 메커니즘을 파헤치는 것도 꽤 흥미로운 인간 설계도 파악의 과정이 될 것 같다. 모방/복제가 인간 행동의 기본 메커니즘이란 사실을 잘 인식하고 그것을 어떻게 이용할 것인지가 중요하다.

나의 모방 메커니즘을 연구해야 한다. 내가 무엇을 그대로 베끼고 어떻게 차이를 창출하는지 직시해야 한다. 그 안에 자기 혁신의 열쇠가 숨어 있다. 모방 속 차이, 차이 속 모방. 나의 놀이 주제다. ^^



PS. 관련 포스트
복제,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114
  • BlogIcon 태현 | 2011/02/17 10:2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밈에 대한 책이 또 나왔었네요.
    생각해보면 지금 나의 '나' 된 것은 무엇 하나도 타인의 영향력을 거치치 않은 것이 없네요.
    가족, 종교, 문화... 이래서 인간이 사회적인 동물인가 봅니다. =)

    • BlogIcon buckshot | 2011/02/19 11:25 | PERMALINK | EDIT/DEL

      정말 생각하면 할수록 '사람은 조합된 정보에 불과하다'란 생각이 드는 것 같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