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설어지기 :: 2014/06/02 00:02

4월말~5월초에 미국 출장을 다녀 왔다. 
급작스럽게 일정을 잡고
쫓기듯이 비행기에 몸을 던져 미국으로 떠났었다.
가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다양한 object들을 보고 느꼈다.

그리고 예감했다.
이제 한국으로 돌아가면 한국이 매우 낯설어지겠구나.

출장을 다녀온 지 1주일이 지난 주말 어느 날.
나에게 매우 익숙한 거리를 지나가는데 참 풍경이 낯설다. 
외국 어딘가에 내가 놓여있는 느낌.

이제서야 7년 전 포스트를 다시 소환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 ^^



서기 1128년의 통찰력, Didascalicon | 2007/03/19


Hugh of St VictorDidascalicon에서 이렇게 말한다.

Finally, a foreign soil is proposed, since it too gives a man practice. All the world is a foreign soil to those who philosophize. However, as a certain poet says:

I know not by what sweetness native soil attracts a man and suffers not that he should not forget.

It is, therefore, a great source of virtue for the practiced mind to learn, bit by bit, first to change about in visible and transitory things, so that afterwards it may be able to leave them behind altogether.  The man who finds his homeland sweet is still a tender beginner; he to whom every soil is as his native one is already strong; but he is perfect to whom the entire world is as a foreign land.  The tender soul has fixed his love on one spot in the world; the strong man has extended his love to all places; the perfect man has extinguished his.  (Chapter 19: On a foreign soil)


공부는 고향에서 떠나는 과정이다. 고향,타향은 모두 표상이다.  표상은 호명일 뿐 고유한 본성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강력한 중력으로 나를 구속하는 표상들에게서의 해방이 곧 자유이고 완벽일 것이다.  난 언제쯤 전 세계를 타향으로 볼 수 있을까?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686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