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 알고리즘 :: 2010/01/06 00:06

댄 애리얼리의 TED 강연에서 매우 인상 깊은 차트를 보게 되었다. (댄 애리얼리가 묻습니다. "우리는 결정을 내릴 때 우리 마음대로 하고 있는걸까요?")



위 차트는 존슨/골드스턴 논문에서 인용한 것인데 면허시험장에서 조사한 '국가별 장기기증 의사가 있는 사람들의 비율'을 나열하고 있다.  왼쪽에 있는 나라들은 비율이 낮고 오른 쪽은 비율이 높게 나오고 있다. 숫자의 높낮이를 결정하는 것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문화? 종교? 마음의 여유?  

아니다..

답은 면허시험장에서 사용된 설문지 양식에 있다.
  • 왼쪽에 있는 나라들의 신청양식: "장기기증 프로그램에 참여하시려면 아래 박스에 체크하세요." 
  • 오른쪽에 있는 나라들의 신청양식: "장기기증 프로그램에 불참하시려면 아래 박스에 체크하세요."

왼쪽 나라에 사는 사람들과 오른쪽 나라에 사는 사람들 박스에 체크하지 않은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달랐던 점은 '참여에 체크하는가 vs 불참에 체크하는가'였던 것이다.  위 차트의 결과를 오로지 피조사자들의 진정한 의사결정에 의한 결과라고 할 수 있겠는가?  사실상, 의사결정의 핵심은 피조사자들의 마음이 아니라 조사의 프레임 그 자체였던 것이다. ^^

인간은 '의사결정의 착각' 속을 살아가는 경우가 꽤 많다고 봐야 한다.  자신이 의사결정한다고 생각하는 경우의 대부분은 자신이 처한 맥락/프레임이 사실상의 의사결정을 하는 것이고 자신이 결정하는 것이 portion은 냉정히 판단할 때 극히 적다는 것을 인정해야 할 것 같다.  인간은 상황을 통제하고 결정하고 있다는 착각을 할 뿐, 실질적인 통제/결정의 범위는 매우 왜소한 것이라는..


이런 상황은, 일상 생활 속에서뿐만 아니라 기업 비즈니스에서도 매우 흔하게 일어난다고 생각한다. 
실무자는 의사결정 프레임을 설계하고, 경영자는 프레임 내에서 선택을 하거나 프레임을 거부한다. 일견, 경영자가 의사결정하는 것처럼 보이나, 실은 실무자가 의사결정한다고도 볼 수 있다. 경영자는 의사결정한다는 착각을 하는 것일 수도 있고 말이다.
  제안된 의사결정 옵션 중에서 하나를 찍은 뒤에 의사결정했다고 생각하는 경영자. 한마디로 개그맨이다. 의사결정은 프레임을 준비한 사람이 이미 다 한 것이다. 나열된 의사결정 옵션 중에 하나 찍는 것은 영혼 없는 로봇의 행위다.





PS. 관련 포스트
앵커, 알고리즘
속뇌, 알고리즘
비교, 알고리즘
가격,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964
  • BlogIcon 토댁 | 2010/01/06 00:15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내가 나를 제대로 볼 수 없을때, 보지 못 할때
    진정 내가 원하는 것을
    결정하지 못하는 것 같아요.
    그리고, 정말 내가 원하는 것을 결정하기에 고려해야만 많은 것들 때문에
    진정 내가 원하는 것 보다
    현실적인 것을 먼저 선택하는 것 같아요..저는 말이죠..^^

    오늘도 허접 댓글로 앗싸!! 일등입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0/01/07 01:25 | PERMALINK | EDIT/DEL

      예, 저도 토댁님과 비슷한 맘입니다. 원하는 것을 명확히 알기도 어렵고 안다고 해도 과감히 선택하기도 어려운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전 믿습니다. 막판 뒤집기의 미학을. 비록 잘 모르고 한 선택일지라도, 어쩔 수 없이 현실과 타협한 선택이라도 그 선택을 최상의 선택으로 만들어 버릴 수 있는 막판 뒤집기의 힘이 우리 모두에게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루하루 내가 하게 되는 선택이 무엇이 될지라도 그것을 최선의 선택으로 만들 수 있는 마법이 우리 주위를 맴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진정한 선택은 선택 이후에 그 선택에 어떤 생명력을 부여하는가에 달려 있는 것 같아요.^^

    • BlogIcon 토댁 | 2010/01/07 09:50 | PERMALINK | EDIT/DEL

      buckshot님
      이 아침에 님의 댓글에 맘을 설레이게 합니다.
      어떤 생명력을 부여하는가에....

      행복한 오늘 되세요!

    • BlogIcon buckshot | 2010/01/07 16:46 | PERMALINK | EDIT/DEL

      변변치 못한 댓글에 힘을 실어 주시니 감사합니다. ^^

  • BlogIcon 데굴대굴 | 2010/01/06 00:52 | PERMALINK | EDIT/DEL | REPLY

    통계 관련 학문에도 비슷한 것이 나옵니다. 질문의 순서, 질문의 긍정/부정적 표현(문체), 답안 가중치 등을 바꾸면 다른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내용이죠. 따라서 이를 응용하면 통계도 어느 정도는 조작 가능하기 때문에 이런 현상이 나오지 않도록 미리 예상을 해서 설문지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인데...... (이게 가능할만한 인물도 시간도 돈도 없는게 현실이라고 하더군요)

    • BlogIcon buckshot | 2010/01/07 16:48 | PERMALINK | EDIT/DEL

      조사 프레임이 조사 결과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 자체가 조사의 딜레마인 것 같습니다. 마치 양자역학에서 관찰자의 주목이 관찰대상에 영향을 주는 것처럼요.. 객관적인 조사 프레임 기반으로 사용자의 의식/무의식을 사심없이 읽어내는 것이 과연 가능할지 의문입니다. ^^

  • 아거 | 2010/01/06 07:1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장기기증에서 opt-in과 opt-out 옵션에 의한 선택의 차이인데, 저도 언젠가 한 번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http://gatorlog.com/?p=1485
    인간 행동의 비합리성을 파악하면 마케팅은 물론이고 이처럼 정책 결정에도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처음엔 nudge라는 개념을 가볍게 생각했는데, 갈수록 괜찮은 개념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일전에 return률을 줄이기 위해 nudge적 사고를 할 필요가 있다는 것도 그렇구요.. http://gatorlog.com/review/archives/219
    마지막으로 비교 알고리즘이라는 단어를 보니 predictably irrational에 나오는 대표적 사례가 떠오릅니다. 인간 판단이 비합리적인 이유는 바로 '비교'때문이라는 것이죠. http://gatorlog.com/?p=1407

    buckshot님 새해에도 깊이있는 생각 나눠주시고, 건필하시길..

    • BlogIcon buckshot | 2010/01/07 16:52 | PERMALINK | EDIT/DEL

      아거님, 귀한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비교' 프레임이 인간의 사고/행동에 미치는 영향력은 정말 지대한 것 같습니다. '비교'라는 주제만 잘 다뤄도 지금보다 훨씬 더 합리적이고 성숙한 사람이 될 수 있겠단 생각이 듭니다. 주신 댓글에 힘입어 트윗도 올렸습니다. ^^
      http://twitter.com/ReadLead/status/7462082781

      PS. 블로그에 올려 주시는 귀한 글을 항상 감사히 잘 보고 있습니다.

  • 쥐근성 | 2010/01/06 09:02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항상 벅샷님의 포스트를 보기만 했던 중생입니다.
    올해는 작게나마 이 블로그 커뮤니티의 작은 한 부분이 되고싶은 맘에 글을 적습니다^^
    결정 알고리즘을 보니 [설득의 심리학]의 법칙들이 떠오르네요.
    일반 사람들의 결정은 주어지고 만들어진 프레임속에서 움직일 수 밖에 없는
    고도의 설득(?)을 당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오늘 아침부터 제가 하고 있는 결정이 (이 댓글을 달 수 밖에 없다는 결정도 벅샷님의 이끌림의 프레임ㅋ)이
    맞는가 한번 더 되뇌어 봅니다.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0/01/07 16:53 | PERMALINK | EDIT/DEL

      쥐근성님, 댓글 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쥐근성님의 생각을 저에게 전수해 주시면 전 무한영광이겠습니다. 쥐근성님께서 댓글을 더 편하게 다실 수 있는 좋은 포스팅 프레임을 잘 설계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 BlogIcon NUL | 2010/01/06 10:2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늦었지만 새해 인사 드립니다.
    리드엔리드는 점점 지식 창고가 되어가는군요
    댓글은 별로 써왔지만 여전히 벅샷님의 장기 구독자랍니다.


    아무튼 오늘부턴 로봇의 잠에서 깨어나서 로봇을 조종하는 사람이 되야 겠군요.

    • BlogIcon buckshot | 2010/01/07 16:55 | PERMALINK | EDIT/DEL

      제가 블로그를 시작한 시점부터 NUL님께서 주셨던 댓글이 제게 얼마나 큰 힘이 되었는지 모르실 겁니다. 지금도 그 힘으로 블로깅을 지속하고 있는 것 같아요. NUL님의 댓글에 에너지를 얻어 저도 로봇의 잠에서 확 깨어난 느낌이 듭니다. ^^

  • BlogIcon 토댁 | 2010/01/06 11:45 | PERMALINK | EDIT/DEL | REPLY

    기뻐해주세요!
    님이 소개시켜 주셔서 알게된 미탄언냐가
    책을 출간하여 이벤트를 하십니다.
    랙배기 보내드렸으니 읽고 보시고 참가 부탁드리옵니다요^^

    오늘도 좋은 날!! 아자!!

    • BlogIcon buckshot | 2010/01/07 16:55 | PERMALINK | EDIT/DEL

      미탄님께서 드디어 멋진 출간을 하셨네요. 넘 기쁩니다. 빨리 사서 읽어봐야 겠어요. ^^

  • BlogIcon 박재욱.VC. | 2010/01/06 16:1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새해에도 정말 좋은 정보를 주시는군요. 훌륭한 경영자란 실무자의 의사결정 프레임을 진보시킬 수 있는 사람이라... 꼭 명심해야할 문제네요. 그러고보니 저도 설문조사를 '내가 원하는 데이터를 얻기 위한 수단'으로 썼던 적이 많았던 것 같네요. 답을 의도하고 문항을 만들었으니, 사람들이 대답한 내용들이 편향되었던 것일 수도 있겠네요. 이 글을 보니 문득 부끄러워집니다. ^^;

    그나저나 새해 인사가 늦었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0/01/07 16:56 | PERMALINK | EDIT/DEL

      박재욱.VC.님께서는 최적의 설문조사 프레임에 가장 근접하고 계실 거라 생각합니니다. 블로그 포스트를 보면 그걸 느낄 수 있거든요. ^^

      새해에도 항상 건강하시고 귀한 글 계속 부탁드리겠습니다. ^^

  • BlogIcon 전설의에로팬더 | 2010/01/07 01:55 | PERMALINK | EDIT/DEL | REPLY

    부족한 의견을 담아 트랙백을 보냅니다. 늘 새로운 깨우침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0/01/07 22:26 | PERMALINK | EDIT/DEL

      헉.. 조악한 제 글을 인용해 주셨네요. 넘 감사합니다. 전설의에로팬더님 말씀처럼 효율이란 미명 하에 소비자가 배제되는 플랫폼은 성장/혁신을 지속하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소비자의 니즈를 read & lead하기 위해선 전설의에로팬더님과 같은 열정이 수반되어야 한다는 것을 오늘 다시 한 번 느낍니다. 귀한 댓글과 트랙백 정말 감사합니다. ^^

  • BlogIcon 夢の島 | 2010/01/07 07:57 | PERMALINK | EDIT/DEL | REPLY

    프레임에 지배당하느냐 지배당하지 않느냐는 중심이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인 것 같습니다. 자기 자신에게 확실한 중심이 있어야 프레임의 지배력을 넘어서 자기 자신을 통제할 수 있고, 나아가서 프레임을 통제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0/01/07 22:29 | PERMALINK | EDIT/DEL

      인간을 심연에서 구속하는 '비교' 프레임을 극복한다는 것은 가공할 노력을 요하는 일인 것 같습니다. 정말 쉽지 않고 항상 뇌리를 맴도는 '비교'의 허상을 직시할 수 있는 습관을 계속 몸에 붙이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참 어렵지만 어려워서 보람도 있고 재미도 있고 그렇습니다. 夢の島의 댓글을 읽으며 다시 한 번 프레임 통제에 대한 의욕을 불태우게 되네요.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