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t once :: 2016/05/20 00:00

스타벅스에서 음악을 듣는다.

커피전문점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이 좋아서
무작정 듣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10명에 가까운 무리가 한꺼번에 들이닥치더니
조용하던 분위기가 일순간에 왁자지껄 모드로 전환되어 버린다.

처음엔 음악이 넘 좋아서 그런대로 견딜만 했으나
점점 수위가 높아져가는 데시벨을 감당하는 게 쉽지 않았다.

할 수 없이 이어폰을 꺼내서 귀에 꽂고
아마존 프라임 뮤직을 틀기 시작한다.
나의 플레이리스트에 담긴 두번째 곡이 연주된다.

Whitney Huston의 All at once

제목 그대로
갑자기
다양한 생각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진다.

노래에 자극 받아
노래 제목에 영감 받아
생각의 편린들이 춤을 추기 시작한다.

작고 소박한 생각들이지만
All at once란 음악으로 인해 가능해진 흐름이라서 소중하다.

우연히
갑자기

내가 참 좋아하는 단어.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993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