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전략/지식/미래'에 해당되는 글 302건

개연성과 확률 :: 2017/06/23 00:03

소설은 개연성을 다룬다
전쟁론에서 클라우제비츠는 개연성을 논한다.
손자병법에서 손무는 확률 게임론을 펼친다.
전략론에서 리델하트는 간접접근론의 확률적 우월함을 주장한다.

개연성과 확률을 중심으로
인간, 존재, 관계, 전쟁, 전략, 전술이 움직인다.

기동
공격
방어
기습
기만
집중


허실

내가 소설을 읽는 이유가
내가 전쟁론과 손자병법과 전략론을 읽은 이유가
개연성에 대한, 확률에 대한 어쩔 수 없는 끌림을 주체하기 어려웠음이란 것을

이제야 조금 알 것 같다.

한참 뭔가를 하다보면
왜 그랬는지를 조금씩 알아가는 것
그게 나의 흐름, 내 블로깅의 흐름인가 보다....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64
NAME PASSWORD HOMEPAGE

단어와 사전 :: 2017/06/19 00:09

예전엔 무심코 넘어갔던 것도 이젠 다시 보게 된다.

일상 속에서 무심코 사용하고 흘려보내는 수많은 단어들.

그것들에 내재한 의미

그것들의 의미를 정의한 사전에 표기된 단어의 나열, 거기서 표현되는 맥락

단어가 그 속에, 그 뒤에, 그 밑에 커다란 함의를 품고 있는 그 무엇이란 사실을 새삼스럽게 인지하게 되면서

사전에 대해서 다시 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아니..  사전에 대해서 지금까지 제대로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다.

사전은 그저 내가 전혀 모르는 단어를 찾는 기계적 용도로만 감지하고 있었던 대상인데..

지금은 좀 다르다.

사전에 나와 있는 단어들 중에
내가 들어본 적도 없는, 전혀 모르는 단어 뿐만 아니라

내가 당연히 알고 있다고, 잘 사용하고 있다고 무의식 중에 흘려 왔던 바로 그 단어.. 
바로 거기에 나의 생각을 넓히고 깊게 파고 들어갈 힌트가 숨어 있겠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그렇다면
사전은 이제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의미과 가치를 갖게 되는 존재로 거듭나게 된다.

목적을 갖고 탐색적으로 사전을 펼치거나
목적 없이 그냥 무작위로 사전을 펼쳐서 나오는 단어를 접하게 되거나

어떤 경우에도 사전은 뭔가를 나에게 줄 수 밖에 없는 구조..

그 구조가 나에게 꽤 높은 접근성으로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

그것 자체가 매우 놀랍다..

어떻게 이럴 수가 있지
놀라 자빠질 노릇이다.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62
NAME PASSWORD HOMEPAGE

전쟁론을 읽은 이유 :: 2017/06/14 00:04

내가 하는 생각의 합을 나라고 칭할 경우,

나의 생각이 진부한 트랙 위에서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을 떄
돌파구를 발견하기 위해 나는 나와의 게임을 시작한다.

나에게 필요한 새로운 생각 재료나 패턴을 영입하기 위해선
나라는 생각 존재의 수용성을 높여줄 필요가 있는데..

시간의 흐름을 따라 나의 생각 패턴은 고착화되는 경향이 있다 보니
새로운 생각 메커니즘을 장착하기가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그건 마치 전쟁과도 같은 심각성을 띨 수 밖에 없는 것이고..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을 내가 왜 읽었는가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면..
결국 나에게 뭔가를 넣어주고 싶어서 그랬던 것 같다.

전쟁의 목적, 목표
정치적 수단으로서의 전쟁..
그리고 본질적 레벨에서의 깊은 생각 전개
거기서 영감을 얻고 싶었던 것 같다.

전쟁론의 저자로부터
나 자신을 변화시킬 수 있는 방법론에 대해서 본질적 레벨에서 힌트를 얻고 싶었던 것 같다.

나와의 전쟁..
그걸 하기 위해 나는 지금 존재하는 것 같다.

그건 추상적 차원의 전쟁인 동시에
현실적 차원에서의 전쟁이기도 하다.

전쟁을 문학적, 철학적으로 풀어낸 책이 있어서 다행이다.
그 책을 통해 전쟁이 바로 나의 문제라는 걸 인식하게 되었으니 말이다.  ㅋㅋ



PS. 관련 포스트
전쟁,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60
NAME PASSWORD HOMEPAGE

프로야구를 바라보기 :: 2017/06/02 00:02

프로야구 보는 것을 즐긴다.
좋아하는 팀도 있다.  그 팀만 35년 간 응원해왔다.
그런데 한 팀만을 좋아하다 보니 그 팀의 승패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게 된다.

응원하는 팀이 이기면 기분이 좋고
지면 기분이 안 좋다

감정의 기복이 생기는 것이다.

35년 간 동일한 감정 기복의 패턴이 이어지다 보니
이제는 그것에 대해 리뷰해볼 때도 된 것 같다.

이제는 다른 패턴으로 야구를 관람해도 되지 않을까 싶어서

특정 팀의 승패에 감정이 출렁거리는 상황이 아니라
특정 팀을 응원하는 동시에 상대 팀에 대해서도 감정이입을 해보면 어떨까
상대 팀의 키 플레이어를 응원하고, 상대 팀에서 의외의 활약을 보이는 선수가 보이면 그것에 대해 기뻐하고, 상대 팀 전략의 뛰어난 점을 인상적이라 평가하고, 상대 팀의 패배로부터 다음 경기에서의 개선 가능성을 엿보고..

특정 팀을 응원하면서, 전체 판을 조망하는 시선을 갖게 되면
야구 경기 관람이 더욱 흥미로워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이런 생각이 왜 이제서야 떠오르는걸까
프로야구를 보기 시작한지 35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너무 늦은 것 같기도 하고
이제부터 시작이란 생각이 들기도 하고
좀 묘하다. :)



PS. 관련 포스트
프로야구의 승패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55
NAME PASSWORD HOMEPAGE

무게중심 :: 2017/05/29 00:09

물체에는 무게중심이 있다.

사물에 무게중심이 있듯이
사물이 아닌 것에도 무게중심이 있는 것 같다.
뭔가의 무게중심 위치를 알게 되면 그것을 다룰 수 있는 여지가 더욱 생겨난다.

뭔가의 무게중심점이 보이기 시작하면
뭔가에 대한 시선이 날카로워지고 있다는 얘기다.

요즘 읽고 있는 소설에 대해서
무게중심의 위치를 가늠해보기 시작한다.
그 소설이 나에게 주는 메세지는 어떤 무게중심점에 기원하고 있을까.
내가 그 지점을 인지할 수 있을까
내가 그 지점을 모르고 있는 지금과 알 수도 있게 되는 미래 시점에서 나는 뭐가 변하게 되고 무엇이 변하지 않고 남아있게 될까

나의 무게중심은 어디인가
내가 바라보는 것과 나의 무게중심점을 이으면
어떤 선이 만들어지는가
그 선은 나에게, 그것에게 어떤 의미로 다가가는가. 다가오는가.

세상의 무게중심은 어디인가
나는 그 지점에서 멀어지고 있는가 아닌가
세상에서 자본은 어느 정도의 중력을 발휘하고 있는가
그 중력은 진짜인가 허상인가
그게 허상이면 무엇이 진짜인가

무게중심에 대해 생각을 한다
그러면 그만큼 가벼워지는 나
또한 그만큼 무거워지는 나
질량과 부피라는 프레임 속에서 한없이 자유로워지는 나
그런 나를 무게중심이란 렌즈로 바라보고 그려본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53
NAME PASSWORD HOMEPAGE

뉘앙스 :: 2017/05/26 00:06

숨어 있는 뉘앙스를 읽어낼 때
뉘앙스를 읽기 전과 후가 달라진다
뉘앙스가 공기의 결을 바꾼다

그리고
내가 입력하는 뉘앙스가 새로운 인풋이 될 때
더욱 흥미를 느낀다

내가 읽어낸 뉘앙스
내가 투입하는 뉘앙스

뉘앙스와 뉘앙스가 만나서 어우러내는 혼합물

딸기 바나나 쥬스의 맛을 좋아한다는 건
딸기의 뉘앙스와 바나나의 뉘앙스가 혼합되어 새로운 뉘앙스가 생성되었을 떄인데

뉘앙스 놀이가 즐겁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52
NAME PASSWORD HOMEPAGE

꼬인 이어폰 줄 :: 2017/05/08 00:08

어디서든 음악을 들을 수 있게 이어폰을 주머니에 넣고 다닌다.
그렇게 이어폰이 주머니 안에 자리를 잡게 되면
주머니 안에서 이어폰 줄은 나름의 운동을 하게 된다.
줄이 길어서 결국 줄은 어떤 형태로든 서로 꼬이게 된다.
꼬인 매듭이 늘어나고 또 꼬이고 매듭이 늘어나고
그렇게 꼬인 이어폰을 꺼내 보면 가관이다.

바로 음악을 듣고 싶은데
일단 꼬인 이어폰 줄을 풀어 헤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

꼬여도 단단히 꼬여 있는 이어폰을 보면서
나의 생각 흐름도 형상화 해보면 이런 모습이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이리 꼬이고 저리 꼬이고 주머니 속에서 계속 꿈틀거리는 이어폰처럼
내 생각의 선들도 이렇게 서로 꼬이면서 형태를 만들어가지 않을까

생각의 선
그건 어디로든 움직여 나간다
가만 놔두어도 움직이고
의도를 가해도 움직인다
계속 움직인다
생각은
생각의 선은
그게 생각의
선의 법칙이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44
NAME PASSWORD HOMEPAGE

키보드로 생각 :: 2017/04/26 00:06

블로깅을 하면서 생각을 한다.
생각을 하면서 블로깅을 하기 보단..

블로깅이 생각의 촉발제
블로깅의 중요한 수단, 키보드

키보드로 생각을 한다
생각을 키보드로 풀어내는 게 아니라
키보드로 생각을 하고 있다고 봐야 할 것 같다

키보드로 생각을 한다면
나의 뇌는 내 머리 속에 있는 게 아니라
키보드 위에 외장 뇌처럼 밖으로 빠져 나와 있는 것인지..
그렇지 않고서야 키보드로 생각을 한다는 이런 프로세스가 확립될 이유가 없지 않은가.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39
NAME PASSWORD HOMEPAGE

소설과 생각 흐름 :: 2017/04/17 00:07

소설을 읽으면
단지 소설 속 이야기를 읽고 느끼는데 그치지 않고
소설과 관련 없는 생각의 흐름도 소설 읽기의 영향권 안에 들어오는 것 같다.

소설을 읽는다는 건
내 안에 존재하지 않았던 어떤 흐름이 생겨나는 것이다.
스토리라인 상의 플로우가 그것인데..

소설 속 이야기 전개를 따라가다 보면
그것이 내 안에서 어떤 생각 흐름의 소재로 작동하는 느낌이다.
소설 속 개연성이 만들어내는 궤적이 무의식적으로 내 안으로 파고 들어오는..

결국 난 본능적으로 소설을 읽고 있었던 것이다.
소설 자체도 좋지만
소설을 읽음으로 인해 내 안에 형성되는 생각 흐름들.. 
핍진성의 힘..
그게 좋아서 소설을 읽고 있다. 나는 지금도.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35
NAME PASSWORD HOMEPAGE

원점 :: 2017/04/10 00:00

원점이 여러 개라면
현 위치에 대한 거리감 또한 여러 개가 존재하게 된다.

기억조차 가물거리는 과거의 어느 시점이 원점일 수도 있고
현재의 순간도 원점일 수가 있고
앞으로 도래할 미래의 상황도 원점일 수가 있겠다.

나와의 거리를 형성하는 다양한 원점들

원점이 여러 개라서
다양한 거리감이 존재할 수 있어서
각각의 원점에서 보여지는 내 모습이 여러 개라서
시간과 공간에 대한 감각이 재구성되는 거라서
시간, 공간과 나와의 관계를 구성할 수 있어서

나에게 있어
원점은 여러 개가 되었다.
어느 순간 그렇게..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32
NAME PASSWORD HOMEPAGE

책 찜 :: 2017/03/31 00:01

온라인 사이트에서 특정 책에 대한 정보를 훑어보고
그 책이 맘에 들면 책을 구입하진 않고 일단 찜을 하고 본다.
바로 구매를 하게 되면 아무래도 충동구매 비중이 높을 거라서
한 타임 자제하는 과정을 갖는 것인데..

그렇게 하다 보니
찜 리스트에 쌓여가는 책들이 제법 많아졌고
그렇게 늘어난 찜 리스트를 둘러보는 것 자체가 하나의 즐거움이 되었다.

쇼핑하는
구매하는
쾌감도
나름 있지만

쇼핑하려고 했던 것을 참는
구매하려고 했던 것을 보류하는
쾌감도
만만치가 않은 듯 하다.

참는다는 것
자제한다는 것
보류한다는 것
나의 뇌와의 텐션 게임에서 한 발 앞서는 듯한 느낌
뇌를 너무 잘해주려고만 하지 말고
뇌를 살짝 놀려먹는 재미에도 소소한 맛이 있다.

오늘도 난
책 찜 리스트에 저장된 책 제목을 보면서
책 제목을 클릭하면서
어쩌다 보니 본의 아니게 구성된
나만의 온라인 서점 속 책 향기를 느낀다.

그리고
오늘도 난 새로운 책을 나의 찜 리스트에 추가한다.
어쩌면 책을 구매해서 읽는 것보다
책을 찜해서 상상하는 게 더 유력한 독서 행위일 지도 모른다.  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28
NAME PASSWORD HOMEPAGE

리디북스의 촬영 불가 기능 :: 2017/03/29 00:09

리디북스 e북 독서를 즐기는 편이다.

그런데,
다른 e북 리더기에선 화면 캡쳐가 가능하다.
그래서 e북을 읽다가 마음에 드는 문장이 생기면 거기에 하이라이팅을 하고 화면을 캡쳐해서 개인 공간에 저장해 둔다. 나중에 개인공간을 열어서 캡쳐해 놓은 e북 화면을 보는 것 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고 그렇게 아끼듯이 모아둔 문장들을 읽는 즐거움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기쁨인데..

리디에선 그게 불가능하다.
화면 캡쳐를 할 수가 없다.
그래서 화면을 개인공간에 저장해 두려면
사진을 찍던가, 해당 문장을 그대로 옮겨 적던가 해야 한다.
불편하다.

왜 캡쳐를 막아 놓았을까
이해가 되면서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바로 그 불편한 지점 때문에
리디북스에 대한 주저함이 생긴다.

e북 리더에서의 화면 캡쳐 기능은
일종의 사진촬영 불가 기능이다.

e북 안에 펼쳐진 문장들
그건 내겐 풍경이니까
맘에 드는 풍경을 만났는데
그걸 카메라 안에 담을 수 없다면
답답해질 수 밖에 없으니까

이건 마치
오프라인 서점에서
책을 읽다가 맘에 드는 문장이 나왔을 때
그 부분을 카메라로 촬영하는 것을 서점 직원으로부터 제지당하는 것과 거의 유사한 느낌이다.

"고객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리디북스 e북의 나직한 압박

아쉽다. :)



PS. 관련 포스트
캡쳐금지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27
NAME PASSWORD HOMEPAGE

나의 집중 :: 2017/03/22 00:02

기적의 집중력
모리 겐지로 지음, 정지영 옮김/비즈니스북스

집중은 나는 누구인가를 규정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내가 누구인지, 나는 무엇을 지향하는지, 나는 무엇을 하지 않을 것인지
집중의 주체가 집중의 DNA를 구성한다.

제대로 집중한다는 것은
내가 누구인지를 알고 있다는 것이다.
나의 정체성을 발현하기 위해 집중하는 과정 속에서
나는 선명해지고 내가 집중하는 대상은 또 다른 내가 되어간다.

집중
객체로 빼지 말고
'나와 집중'
'나의 집중'
이렇게 발음해야 한다.

결국 '나'라는 존재가
온전히 대상을 향해 한 점으로 빨려 들어가는 순간이 집중이니까.

살아가면서
단 한 순간이라도
집중을 할 수 있다면
그 사람은 자신의 인생을 온전히 살아낸 것이다. ㅋㅋ



PS. 관련 포스트
집중, 알고리즘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24
NAME PASSWORD HOMEPAGE

2055 :: 2017/03/01 00:01

세계미래보고서 2055
박영숙.제롬 글렌 지음, 이영래 옮김/비즈니스북스

2055년..
화려한 수식어로 예상하기 보단

그냥
본질적으로
2055년은 어떤 모습일까.

지금보다
세상살이는 좀 나아질까? 과연?

지금 2017년은
38년 전인 1979년보다 얼마나 더 좋아진 걸까?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가 일어나고
변화는 발전을 지향하는데

도대체 뭐가 발전이란 걸까?
그리고 왜 변화하는 걸까?

변화의 목적은 뭐고
변화의 지향점은 뭘까

화려한 수식어로 왜곡된 목적 말고
번지르르한 전문용어로 위장된 지향점 말고

진짜 목적이 뭘까
진짜 지향점이 뭘까

불순하니까 화려해지고
불온하니까 위장이 필요한 거 아닐까? ㅋㅋㅋ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15
NAME PASSWORD HOMEPAGE

읽지 않기 위해 책을 많이 산다 :: 2017/02/17 00:07

e북을 많이 사는 편이다.

e북 리더기도 여러가지이다.
예스24, 알라딘, 네이버북스, 리디북스, 교보문고, 인터파크도서...

그러다 보니
e북을 많이 사다 보면 폰 용량에 제약을 받게 된다.
구매한 e북을 모두 폰 속에 저장해 두는 건 이제 어려운 일이 되었고.

그래서 어쩔 수 없이
e북 리더기 별로 단 3개의 e북만 저장해 놓고 읽는다.

top 3 안에 들어야 폰 속에 저장이 가능하고
그렇지 않은 e북은 모두 삭제해야 하는 상황

그렇게 우선순위 제약을 두니까
결국 엄선의 과정을 거칠 수 밖에 없어지고
나름 강력한 필터를 통과한 단 3권의 책만 e북 리더기에 저장되어 모셔진다.

근데 새로운 책은 끊임없이 나오고 있고
그걸 종종 구매하게 되고

새로 구입한 책조차도 몇 페이지 읽다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여지없이 삭제의 수순을 밟게 된다.

항상 나의 e북 리더기에는 최강(?)의 책 3권만 남아 있는 구조

그러다 보니
내가 e북을 사는 게 삭제하기 위함인가?란 탄식마저 나오기도 하고..  ㅋㅋ

사실상
읽지 않기 위해 책을 사는 흐름인데 ㅎㅎ

그래도 뭐 그리 나쁘지는 않은 듯 하다.

책을 구매해서 꼭 읽는 게 중요하진 않으니까
책 읽는 게 목적이 아니라 인사이트를 잘 축적하는 게 핵심이라 본다면
책을 사서 읽게 되는 확률을 높이기 위한 고민도 더 깊어지게 되고
우선순위를 정하기 위해 책을 판단하는 기준도 계속 고도화되는 것이고

폰의 저장공간 제약은
나에게 새로운 길을 열어준 셈이다.
저장공간 제약이 없었다면 무작정 사서 저장해두는 무기력한 습관이 계속 대세였을테니
그런 구조를 탈피한 채 항상 top3만을 지속 선별해 나가는 현재의 모습에 나름 만족감을 느낀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10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2 #3 #4 #5 ... #2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