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2/10'에 해당되는 글 1건

흔적 :: 2012/02/10 00:00

한국의 CSI
표창원.유제설 지음/북라이프



비즈니스북스의 이혜경님께서 보내주신 책이다.  


흔적이란 무엇인가?
뭔가가 지나간 자취.

뭔가가 지나간다는 것은 무엇인가?
궤적의 형성.

만물은 흘러간다.
만물은 각자 자신만의 궤적을 형성하며 흘러간다. 궤적을 형성한다는 것은 이동경로에 태그를 심어 놓고 지나가는 것이다. 사람도 사물도 태깅하면서 궤적을 형성한다. 남긴 태그의 합이 정체성이고, 형성한 궤적이 곧 정체성이다.  

흔적을 추적하는 것.
그건 모두의 일상이 될 수 있고, 누구나의 취미가 될 수 있다. 흔적을 읽고 전체 궤적을 상상하는 것. 흔적을 읽고 전체 태그를 재구성하는 과정 속에서 무수한 궤적 경우의 수가 만들어진다. 지금 이 순간도 나의 마음은 끊임없이 진동하면서 어디론가 흘러가고 있다. 그 흐름을 일일이 쫓아가긴 어렵다. 하지만 마음 경로의 특정 지점 몇 개를 인지하고 그 점들을 잇는 선을 구성하고, 그 선이 속할 수 있는 있는 면을 구성하고, 그 면이 속할 수 있는 입체를 구성하는 놀이를 즐기다 보면, 마음은 어느덧 거대한 우주를 형성하고 있었음을 알게 된다.

흔적의 축적.
우주라는 텅 빈 공간 안에서 끊임없이 궤적이 그려지고 그 궤적들이 상호작용하는 과정 속에서 흔적은 계속 축적된다. 세상을 흔적의 축적으로 인식하는 순간, 눈에 보이는 흔적에 가려져 있던 수많은 흔적들이 인지되기 시작한다. 세상을 보는 눈의 힘은 얼마나 많은 흔적을 읽어낼 수 있는가에 좌우된다. 명시적 흔적들과는 달리 암묵적 흔적들은 쉽사리 자신의 존재를 관찰자에게 들키지 않는 경향이 있다. 암묵적 흔적은 세상 전체를 흔적으로 인식하는 자의 눈에만 보인다.

흔적을 추적하다 보면 흔적의 축적을 느끼게 되고 세상을 흔적의 축적으로 바라보게 되면 흔적은 더 이상 추적의 대상이 아닌 호흡의 대상이 된다. 흔적을 호흡하며 흔적과 더불어 살아가면서 흔적이 되어 가는 일상.

흔적은 CSI의 전유물이 아니다. 흔적은 세상을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 속을 유동하고 지탱하는 에너지와도 같은 것이다. 흔적을 push가 아닌 pull의 관점에서 대하기.

나는 누구인가?
나는 내가 남긴 흔적의 합이다. 아는 만큼 남기고 남긴 만큼 아는 것. ''는 그렇게 흘러가는 것이다. ^^


PS. 관련 포스트
태깅, 알고리즘
만물은 태깅한다.
태깅과 자취
행복, 그리고 졸업
궤적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318
  • BlogIcon 구월산 | 2012/02/11 01:23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는 buckshot님의 글에 댓글을 다는 댓글러입니다. 이것이 지금 나의 흔적이랍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2/02/11 15:20 | PERMALINK | EDIT/DEL

      전 구월산님의 궤적에서 많은 것을 배워오고 있습니다. 지금도 물론이구요. ^^

NAME PASSWORD HOMEPAGE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