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를 바라보기 :: 2017/06/02 00:02

프로야구 보는 것을 즐긴다.
좋아하는 팀도 있다.  그 팀만 35년 간 응원해왔다.
그런데 한 팀만을 좋아하다 보니 그 팀의 승패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게 된다.

응원하는 팀이 이기면 기분이 좋고
지면 기분이 안 좋다

감정의 기복이 생기는 것이다.

35년 간 동일한 감정 기복의 패턴이 이어지다 보니
이제는 그것에 대해 리뷰해볼 때도 된 것 같다.

이제는 다른 패턴으로 야구를 관람해도 되지 않을까 싶어서

특정 팀의 승패에 감정이 출렁거리는 상황이 아니라
특정 팀을 응원하는 동시에 상대 팀에 대해서도 감정이입을 해보면 어떨까
상대 팀의 키 플레이어를 응원하고, 상대 팀에서 의외의 활약을 보이는 선수가 보이면 그것에 대해 기뻐하고, 상대 팀 전략의 뛰어난 점을 인상적이라 평가하고, 상대 팀의 패배로부터 다음 경기에서의 개선 가능성을 엿보고..

특정 팀을 응원하면서, 전체 판을 조망하는 시선을 갖게 되면
야구 경기 관람이 더욱 흥미로워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이런 생각이 왜 이제서야 떠오르는걸까
프로야구를 보기 시작한지 35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너무 늦은 것 같기도 하고
이제부터 시작이란 생각이 들기도 하고
좀 묘하다. :)



PS. 관련 포스트
프로야구의 승패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2155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