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Read & Lead 포스팅 리뷰 :: 2011/12/30 00:00

2006년 12월4일부터 블로깅을 시작했다.
2007
1022일부터 주 3회 포스팅을 우연히 시작했다. (월수금)
2008년엔 주 3회 포스팅을 기계적으로 실행했다.
2008 1110일부터 주 3회 알고리즘 포스팅을 우연히 시작했다
.  
2009년엔 주 3회 알고리즘 포스팅을 기계적으로 실행했다.
2010년 6월2일부터 알고리즘 제목의 포스팅을 하지 않기 시작했다. 대신, URL엔 여전히 알고리즘 제목을 심어 놓았다.
포스트 제목은 표현하고 싶은 대로 자유롭게 가져가되, 알고리즘 사상은 여전히 밑에 깔려 있는 셈이다. 그리고 2011년도 2010년 6월2일 이후의 블로깅 패턴을 그대로 유지했다.

올해도 주 3회 알고리즘 포스팅을 기계적으로 실행한 셈이다. 블로깅 연차가 늘어날수록, 블로깅의 의미를 새삼 깨닫게 되고 블로깅을 통한 생각의 흐름을 정리하는 것의 기쁨을 새록새록 느끼게 된다. 처음 시작할 때는 정말 멋모르고 시작했던 것이구나란 생각이 절로 든다. 5년 간의 블로깅 생활을 통해 나 자신이 나름 변화할 수 있었고 나 자신을 유지할 수 있었다. 나를 알아가는 소중한 시간도 블로깅이 나에게 선물해준 값진 의미다.

트위터와 블로깅이 나름 뫼비우스의 띠와 같은 관계를 형성하며 나의 생각 플랫폼이 되어주고 있는 모습도 매우 흐뭇하다. 트위터의 짧은 글 하나가 블로그 포스트가 되기도 하고 블로그 포스트 하나가 여러 트윗의 흐름이 되기도 하고. 내게 있어 블로그와 트위터는 찰떡궁합 관계의 생각 편집기이다.

Read & Lead 블로그가 나에게 주는 의미를 나름 새길 수 있었던 2011년.
2011년의 포스트들은 2006,2007,2008,2009,2010 포스트들과 앞으로 어떤 대화를 하게 될지.
또 2012년 이후의 포스트들과는 어떤 관계를 맺어나가게 될지 매우 궁금하다. ^^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296
  • BlogIcon 토댁 | 2011/12/31 09:49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한 해 열심히 즐겁게 포스팅하신 울
    buckshot님께 박수를 짝짝짝!!!

    수고하셨어요.
    규칙적인 포스팅을 배우고 싶은데 잘 안되더라구요.
    워낙 게을려서리...ㅋ

    2012년에는 규칙적인 포스팅을 해 볼랍니다..ㅎㅎ

    2012년 건강하시고 가족 모두 행복한 날들 계속되시길 기도합니당~~^^

    • BlogIcon buckshot | 2011/12/31 10:13 | PERMALINK | EDIT/DEL

      자기 스타일에 맞는 포스팅을 하는게 젤 좋은 것 같아요~
      2012년에도 멋진 포스팅 부탁드릴께요~
      항상 응원해 주셔서 넘 감사하구용~ ^^

  • BlogIcon 태현 | 2011/12/31 21:18 | PERMALINK | EDIT/DEL | REPLY

    늘 귀중한 인사이트를 주시는 벅샷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내년에도 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 BlogIcon buckshot | 2011/12/31 21:58 | PERMALINK | EDIT/DEL

      태현님도 새해에 뜻하시는 바를 모두 이루시길 바랍니다. 귀한 댓글 감사드리구요~ ^^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