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깅, 경영과 예술 :: 2011/01/12 00:02

New Ager님의 블로그는 예술이다 포스트를 읽고 깊은 인상을 받았다.  경영으로서의 블로그, 예술로서의 블로그. 너무도 공감이 가는 표현이 아닐 수 없다. 마음 속에 파동하고 있던 생각이 입자로 표현되는 느낌. 마음 속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던 개념들이 하나의 흐름으로 관통되는 느낌. 순간 설레임을 느낄 정도로 그윽한 철학의 향기가 자연스럽게 배어 나오는 New Ager님의 블로그론은 참 매력적이다. 

블로그는 예술이다 (by New Ager)

블로그가 미니홈피 류의 개인적,사적 공간과 가장 구별되는 점은 단연 '경영성'에 있다.
블로거는 단순히 글만 쓰는 사람이 아니라, 블로그 자체의 방향성을 기획하고 추진하는 관리자이기도 하며, HTML 태그와 스킨 비주얼 등을 꾸미는 웹 디자이너이기도 하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광고배너의 최적화와 수익의 극대화를 위해 고민하는 사업가이기도 하다.

'블로거를 운영한다'고 할 때, 혹은 누군가가 '블로거다'라고 할 때, 이렇게 다양한 아이덴티티가 공존한다는 사실은, 블로거라면 누구나 어느 정도라도 의식하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런 다양성은 '경영'이라는 한 가지 키워드로 압축된다. 블로그는 경영이다.

블로그를 하는 목적은 블로거마다 가지각색이지만, 경영의식을 갖고 블로그 운영에 '임하는' 블로거는 적다. 그러나 경영의식이 있든 말든, 블로거는 어느 순간 자신도 모르게 경영의 소용돌이로 빨려 들어간다. 그러다 보면 으레 더 이상 미니홈피 다이어리 쓰듯 가볍게 포스팅할 수가 없게 된다. 매번 부담감의 연속이다.

그렇다고 해서, 속으로 '나는 내 만족을 위해 블로그를 할거야'라고 되뇐다, '파워블로그 그까짓거'라며 일부러 쿨한 마음을 먹으려고 하는 등의 자의적인 노력이 능사는 아니다. 그런 노력에는 블로그의 '경영성'을 무조건 도피하려고 하는 비합리적인 심리가 개입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그렇다면, 블로그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생긴 경영의식으로 인한 부담감,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그 해법은 표층적인 흐름 가운데의 본질적 중심에서 발견된다. 다시 말해, 블로그를 경영하고 있다는 우리의 '현실' 너머에, 블로그라는 놈의 '정체'가 따로 있다는 뜻이다. 그것은 바로, 예술이다. 많은 이들이 파악하지 못하지만, 블로그는 경영이기 전에 예술인 것이다.

포스팅도 예술이고, 비주얼 편집도 예술이고, 심지어 광고배치도 예술이다. 블로거가 예술가로서의 자기 중심정체성을 깨달을 때, 블로그는 블로거만의 예술혼을 불태우는 자리가 된다. 그런 영역에서는 부담감이라는 것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

예술은 예술가가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다. 예술가의 마음 깊숙이 숨겨져 있던 '예술세계'가 자신의 고유한 길을 열어가는 과정일 뿐이다. 따라서 블로그도 예술로서의 방향이 잡힌다면, 블로거가 뭔가를 해내기 위한 부담을 가질 이유가 전혀 없는 것이다.

즉, 블로거가 포스팅을 하든 말든, 예술로서의 블로그는 그 자체로서 자신의 길을 간다.

블로그는 이제 더 이상 '미디어'가 아니다. 그 이상의 것이다. 나는 그 '그 이상의 것'을 가리켜 '피디어(pedia)'라고 규정한 바 있다. 이는 블로거의 시시콜콜한 의식 자체를 떠나, 그만이 표현할 수 있는 '예술세계'가 드러나는 현장을 뜻한다.

예술세계라고 해서 꼭 거창한 것은 아니다. 예술세계를 두 글자로 줄이면 '언어(Language)'다. 블로그는 단순히 정보를 '전달'하는 기능체가 아니라, 언어를 '유포'하는 유기체인 것이다.

아직도 많은 블로거들이 자신의 언어를 잃은 채 뉴스포털이나 연예잡지 흉내만 내는 성향이 크다. 그러나, 내가 생산한 포스팅이 꼭 내가 아니라고 해도 누군가가 비스무리하게 만들어낼 수 있는 내용이라면, 비록 트래픽이 많고 떼돈을 번다 해도, 블로거로서의 내 '영역'이 사라지는 셈 아닌가?

블로거들은 이 점에 관해, 다음뷰 순위 밀려나는 것보다 1000억배 이상은 위기의식을 가져야 한다.
영역의 상실은 곧 주권(sovereignty)의 상실이기 때문이다.


Trackback Address :: http://read-lead.com/blog/trackback/1154
  • toms sale

    Tracked from toms sale | 2013/06/13 11:44 | DEL

    Hello, yes brother there are of course several blogging blogs Read & Lead - 블로깅, 경영과 예술, except I recommend you to use Google free blogging services.

  • toms store

    Tracked from toms store | 2013/06/13 11:46 | DEL

    It impressive that you are getting thoughts from this paragraph %title% as well as from our argument made here.

  • BlogIcon 5throck | 2011/01/12 01:5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너무나 공감가는 이야기인것 같습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1/01/12 20:41 | PERMALINK | EDIT/DEL

      New Ager님의 글을 읽고 블로그는 지는 해가 아니라 영원한 태양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

  • BlogIcon Playing | 2011/01/12 12:2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 좋은 소개 글 잘 봤습니다
    저에게 '생각할 꺼리'를 주는 글이네요..
    이런 글처럼 주체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면 너무나 즐거운 생각들이 마구마구 쏟아나는 거 같아요
    조금 확장하면 '안부 인사' 도 블로그가 될 수 있겠네요.. '청소(?!)'도 그럴까요?.. 삶 자체가 그래서 모든 게 그런 거 같기도 하고.. 생각을 좀 더 해봐야겠어욤~!!

    • BlogIcon buckshot | 2011/01/12 20:42 | PERMALINK | EDIT/DEL

      아.. 그렇군요.. 모든 행위는 다 블로깅이군요.. 큰 걸 배웠습니다... 귀한 가르침을 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

  • BlogIcon New Ager | 2011/01/12 18:37 | PERMALINK | EDIT/DEL | REPLY

    buckshot님께 처음 인사드린 지 3개월 만에 buckshot님의 포스팅 무대에 이름을 올리게 되었네요 ㅎ 몇 년 전에 방송 출연해봤을 때보다 더 화끈거리고 영광스럽습니다. 새해엔 더욱 꾸준히 블로그하며 보다 유익한 이야기 많이 만들어내라는 격려로 알고 감사히 받겠습니다. 아울러 저도 작은 보답을 준비하고 있으니 기대해주세요 ^^

    + 참고로 예술 이야기는 하이데거 미학을 모티브로 한 내용입니다. 존재, 주체, 언어, 세계 등에 관한 독특하고 기묘한 그의 관점이 buckshot님의 사유방식과도 많이 어울린다고 보는데, 다른 독자분들도 접해보시면 재미있으실 것 같습니다. 책 <예술작품의 근원> 추천드려요 ^^

    • BlogIcon buckshot | 2011/01/12 20:44 | PERMALINK | EDIT/DEL

      New Ager님의 포스팅 횟수만큼 제가 성장하는 것 같습니다. 이거 넘 부담을 드리는 건 아닌지 모르겠으나 사실입니다. ^^

      (귀한 책 추천 감사해요~ ^^)

  • BlogIcon eog2sm | 2011/01/13 23:2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어머, 오늘 '텅 빈 방에서 예술가로 살아가기' 포스팅을 하고
    이곳에 들렀는데 이런 우연이...
    '블로그는 경영이기 전에 예술인 것이다'에 무한 RT를...

    • BlogIcon buckshot | 2011/01/13 22:13 | PERMALINK | EDIT/DEL

      일상 예술화 전략. 책 제목 너무 매력적인데요~ 이런 책은 무한 RT 되어야 합니다. ^^

  • BlogIcon 토댁 | 2011/01/13 19:4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캬!!!^^
    근데 차라리 경영한다고 생각하고 포스팅을 하면 더 스트레스를 덜 받을 듯 합니다.
    포스팅해야하는디...라면서 누워서 고민하지 말고
    원칙을 정하고 그 원칙에 맞게 블러깅을 한다면
    생활의 일상으로 습관으로 베어질 듯 하네요.
    저에게는 말입니다..ㅎㅎ

    원칙!!! 이라는 것을 한번 생각해 볼래요..~~
    글고 new ager님 즐추 들어갑니다..히히

    • BlogIcon buckshot | 2011/01/13 22:14 | PERMALINK | EDIT/DEL

      블로깅을 하면서 배웠습니다. 일상이 경영이고, 일상이 예술이란 것을. 일상을 포스팅한다는 것은 경영이란 일상과 예술이란 일상을 더욱 가시적으로 만들어 준다는 것을. ^^

  • BlogIcon Lifidea | 2011/01/14 11: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타인을 의식하다 보면 중심을 잃고 혼란에 빠지기 쉽지만, 반대로 자신의 세계에만 침잠하다 보면 어느새 홀로된 자신을 발견하고 실의에 빠지기 쉽겠죠. 구본형씨 글에 '자신의 세계를 추구하는 길의 끝에서 세상과 마주할 수 있다'는 말이 떠오릅니다.

    • BlogIcon buckshot | 2011/01/15 00:31 | PERMALINK | EDIT/DEL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결국 건강한 균형감각이 참 중요하단 생각이 듭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